최종편집일01.21 16:42
검색하기
인기mouGE학회

[학술논문 > 논문]

"아스피린 복용 '대장암 위험도" 낮춘다"

의정부을지대병원, 남성 고령 흡연자 '대장암 진행성 선종’ 위험 높아
봉두한 기자 / hois232@gmail.com
승인 21-11-02 09:18 | 최종수정 21-11-03 07:11  
 

아스피린이 대장암과 진행성 선종의 위험도(발생률)를 낮출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의정부을지대학교병원 소화기내과 정광현 교수(사진), 정수진(서울대병원 헬스케어연구소 강남센터 교수), 박주경(삼성서울병원 소화기내과 교수) 연구팀은 건강검진 목적으로 생애 첫 대장내시경을 시행한 수검자 6,047명의 개인별 특성과 용종의 형태를 바탕으로 AN(Advanced Neoplasia : 진행성 신생물(대장암 및 진행성 선종)) 및 HRA(High-risk polyp : 고위험 선종)의 위험도를 분석했다.


분석 결과 연구팀은 해열·소염·진통 및 항혈소판제로 흔히 사용되는 아스피린을 복용한 수검자에서 AN 발견 빈도가 현저하게 낮음을 확인했다.


연구팀은 일반인에서 AN 위험도에 영향을 주는 요인으로 ▲연령 ▲성별 ▲흡연 ▲아스피린 복용 등이 연관돼 있음을 발견했다. AN은 남성에서 더 많이 발견되며 나이가 많을수록, 흡연할수록 그 위험도가 더 높았다.

 

▲ 다변량 분석을 통한 AN 및 HRA 위험비율 분석 결과(95% 신뢰구간)


반면, 아스피린을 장기간 복용한 수검자에서는 AN 위험도가 40%로 낮아져 대장암 예방인자로써 효과를 보였다.


또 이 연구로 수검자들의 ▲용종 위치 ▲용종 크기 ▲성별 ▲용종 모양을 바탕으로 한 의사결정나무 모델을 통해 용종의 조직학적 분류를 예측할 수 있었는데, 용종이 대장의 하단부(에스결장)에서 발생했고 크기가 5mm를 초과한 경우, AN일 확률(16.5%)이 가장 높았다.

 

▲ 수검자의 성별, 용종 위치·모양·크기를 바탕으로 한 의사결정나무 모델


반면, 근위부(상부) 대장에 용종이 발생한 경우 비진행성 선종(NA)일 확률(63.8%)이 상대적으로 높았다.

이러한 기준 및 예측방법은 수검자에게 복잡한 검사 없이 용종의 위험성을 분류하고 맞춤형 검사를 제시하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의정부을지대병원 소화기내과 정광현 교수는 “내시경 검사는 질환을 조기에 발견하고 치료하는 데 많은 도움을 주지만, 수검자의 상태에 따라 용종이나 암의 발견 확률이 달라질 수 있는 점을 고려해야 한다”며, “이번 연구가 수검자 맞춤형 검진 체계를 만드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번 연구는 임상연구 국제학술지인 Frontiers in Medicine지에 2021년 9월 게재됐다. 

 

 
 
Copyrightⓒ사이언스엠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0)
내용 아이디 작성일
 
의견작성하기
 
 
이름 비밀번호
 
애니메디솔루션, 유방보존술 가이드 정확도 입증
지놈오피니언, ‘클론성조혈증 코로나19 중증 위험도 약 2배 높여’
논문 기사목록 보기
 
인기뉴스
코로나 감염 억제 ‘공생미생..
경희의료원, 조금만 움직여도 ..
HK inno.N, 이상지질증 치료제..
'항암제 피부 부작용' 개선 줄..
한미, '고혈압' 불순물 신속대..
 
많이 본 포토뉴스
한미약품, ‘대한민국브랜드대..
동아제약 어린이 영양제 '미니..
'제37회 보령의료봉사상' 보건..
최소 절개로 간 기증자, 만족..
 
최신 인기뉴스
코로나 감염 억제 ‘공생미생..
경희의료원, 조금만 움직여도 ..
HK inno.N, 이상지질증 치료제..
신풍제약 "피라맥스, 코로나치..
보령제약, 세계최초 스프레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