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10.22 16:55
검색하기
인기mouGE학회

[학술논문 > 공개논문의학]

한림대동탄성심병원 임희진 교수, 대한수면의학회 '젊은 연구자상' 수상

봉두한 기자 / hois232@gmail.com
승인 20-10-13 09:05 | 최종수정 20-10-13 09:05  
 

한림대학교동탄성심병원 신경과 임희진 교수(사진)가 9월 18일부터 열린 제54차 대한수면의학회 추계학술대회에서 ‘젊은 연구자상’을 수상했다.


임희진 교수는 ‘편두통 및 긴장성 두통에서 두통 발작의 호발 시간대와 일주기 리듬에 대한 연구결과(Time preference of headache attack and chronotype in migraine and tension-tpe headace)’를 발표했다.


임 교수는 가장 흔한 두통 중 두 가지인 편두통과 긴장성 두통 환자에서 두통 발작이 자주 일어나는 호발 시간대를 조사했다.


조사결과 편두통과 긴장성 두통 모두에서 참가자의 약 절반(편두통 45.5%, 긴장성 두통 44.8%)이 호발 시간대가 있는 것을 발견했다.


이후 선호하는 일주기 리듬에 따라 일찍 자고 일찍 일어나는 ‘종달새형’과 늦게 자고 늦게 일어나는 ‘올빼미형’으로 환자를 분류했다.


두통 발작의 호발 시간대가 있는 편두통 환자는 그렇지 않은 환자에 비해 3시간가량 더 이른 일주기 리듬 선호도를 보여 ‘종달새형’에 가까웠다.


일주기 리듬 선호도가 늦은 ‘올빼미형’에 가까운 편두통 환자일수록 두통 발작의 호발시간대가 늦어졌다. 또 일주기 리듬 선호도가 늦어질수록 월 두통 빈도가 비례하게 증가하는 연관성을 보였다.


임희진 교수는 “우리의 일상생활에 흔히 영향을 주는 질환 중 하나인 편두통에 영향을 미치는 여러 인자 중 개인의 일주기 리듬 선호도가 두통 호발 시간대 및 두통 빈도에 영향을 주며 임상의는 두통 자체뿐 아니라 두통과 연관된 수면 문제, 특히 그중의 하나로 개인의 일주기 리듬 선호도 등에도 더 관심을 가져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대한수면의학회는 수면의학을 전공하는 신경과, 이비인후과, 신경정신과 전문의들이 주축을 이뤄 정기적으로 학술활동을 하고 수면 질환 및 시간생물학을 연구하는 수면의학단체이다.


이번 학술대회는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온라인 실시간 중계로 진행된 중에도 수면의학의 최신 경향을 주제로, 소아청소년의 수면과 디지털 수면 및 수면장애에 대한 기초 및 임상 연구발표가 진행됐다.  

 
 
Copyrightⓒ사이언스엠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0)
내용 아이디 작성일
 
의견작성하기
 
 
이름 비밀번호
 
다음기사글이 없습니다.
이전기사글이 없습니다.
공개논문의학 기사목록 보기
 
인기뉴스
이용호 국회의원 17일 모친상...
폐지한 '허가용 위탁제네릭' ..
대한민국 성인남녀, 두려워하..
암젠코리아, '도전, 골(骨)든..
종근당 CKD-516, '임핀지'와 ..
 
많이 본 포토뉴스
최소 절개로 간 기증자, 만족..
동아ST, 작년매출 6122억…전..
JW생명과학, 식염수 희석않는 ..
AI활용 신약 후보물질 국내 첫..
 
최신 인기뉴스
암젠코리아, '도전, 골(骨)든..
대한골대사학회, '1분 뼈문뼈..
인공지능 흉부X선 진단시스템,..
바노바기, 다 빈치 '인체비례..
메디톡스사, 보툴리눔 제품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