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01.18 16:56
검색하기
인기mouGE학회

[보건정책 > 보건정책]

신경치료 후 몸에서 분해되는 '전자약' 개발

KAIST-미국 공동연구, 치료후 수술용 실처럼 분해되는 무선 전자약 기술
장석기 기자 / sciencemd@daum.net
승인 18-10-22 09:02 | 최종수정 18-10-22 10:43  
 

일정 기간이 지나면 몸속에서 녹는 수술용 실처럼 스스로 분해되는 무선 전자약이 개발됐다.  한국과학기술원(KAIST)은 바이오및뇌공학과 강승균 교수(사진)와 미국 노스웨스턴대학 구자현 박사 공동 연구팀이 말초신경을 전기치료한 이후 몸에서 스스로 분해되는 전자약을 개발했다고 21일 밝혔다. 

전자약은 재생속도를 높이고 생체반응이 활발히 이뤄지도록 해 치료하는 방식이다.  또한 손상된 신경을 전기자극하면 신경 세포가 활성화하고 재생이 빨라져 치료 효과를 극대화할 수 있다. 

 

연구팀은 말초신경 치료와 더불어 외상성 뇌 손상이나 척추손상 등 중추신경 재활에 기술을 응용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강승균 교수는 "부정맥 치료 같은 단기 심장 박동기에도 적용이 가능하리라 본다"며 "생분해성 전자소자 시장에서 우리나라가 중추적인 역할을 하는 데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전자약은 체내 장기·조직·신경 등을 전기 신호로 자극해 세포 활성도를 높이는 원리를 이용한다.  머리카락처럼 얇은 신경에 전선을 감쌌다가 다시 제거하는 과정 자체가 매우 어렵고, 자칫하면 제거 과정에서 다시 신경 손상을 야기할 수 있다는 뜻이다. 아울러 장기적인 전기 치료가 필요한 경우에는 매번 수술을 반복해야 하는 한계도 있었다.

 

연구팀은 초박막형 실리콘과 유연한 생분해성 고분자로 전자약을 만들어 문제를 해결했다. 일주일 정도의 자극 치료를 마치면 수개월 안에 몸 안에서 분해돼 재흡수되거나 배출되는 물질로 설계했다.

 

강승균 교수는 "부정맥 치료 같은 단기 심장 박동기에도 적용이 가능하리라 본다"며 "생분해성 전자소자 시장에서 우리나라가 중추적인 역할을 하는 데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연구는 한국연구재단 신진연구자 지원사업 지원을 받아 수행했으며  연구논문은 국제학술지 '네이처 매디슨'(Nature Medicine) 최근  온라인판에 실렸다.

 
 
Copyrightⓒ사이언스엠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0)
내용 아이디 작성일
 
의견작성하기
 
 
이름 비밀번호
 
남인순 의원,“5대 암 중 유방암 환자 급증”국감서 분석
'발사르탄' 계기 ARB계 등 다른 약물도 NDMA 조사
보건정책 기사목록 보기
 
인기뉴스
이윤식 박사(의생명과학), 제6..
[부음] 대한의사협회 김주현 ..
퓨젠바이오, '세리포리아' 면..
저장장애형 경도인지장애 환자..
카나브, 고혈압-제2형당뇨 만..
 
많이 본 포토뉴스
최소 절개로 간 기증자, 만족..
동아ST, 작년매출 6122억…전..
JW생명과학, 식염수 희석않는 ..
AI활용 신약 후보물질 국내 첫..
 
최신 인기뉴스
당국 '콜린' 급여축소 vs 제약..
서울시약사회, '2021 서울팜아..
SK, 코로나 백신 균주 '수탁방..
김포 우리들병원, 스마트폰 고..
강동경희대병원, 5년간 30% 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