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01.21 16:42
검색하기
인기mouGE학회

[학술논문 > 공개논문의학]

상계백병원, 임산부에게 수분 섭취가 중요한 이유는?

봉두한 기자 / hois232@gmail.com
승인 21-12-01 09:55 | 최종수정 21-12-01 10:11  
 

 

▲ 왼쪽부터 인제대학교 상계백병원 산부인과 양승우, 서용수, 김명환 교수

인제대학교 상계백병원 산부인과 양승우 교수팀이 고온다습한 기후로 인해 탈수가 심해지는 여름철 임산부의 양수량에 대한 연구를 발표하였다.


연구팀은 2005년부터 2019년까지 우리나라의 월평균 기온과 습도에 따른 6,438명의 임산부에 대한 19,724건의 양수량 측정결과를 비교분석하였다. 연구 결과 임신 3분기(임신주수 28주 이상)에서 여름철 (7~8월)에 경계성 양수과소증(양수지수 AFI 5-8)의 발생 빈도가 증가하는 것을 확인하였다.


경계성 양수과소증 산모에서 출생한 신생아의 합병증은 유의미하게 증가하지 않았으나 출생체중은 감소하고 신생아 중환자실 입원 빈도는 증가하였다.


양승우 교수는 “현재까지 우리나라 산모 양수량의 연중변화에 대한 연구가 이루어지지 않았으며, 특히 경계성 양수감소증의 경우 신생아 및 산모의 예후에 대한 연구가 부족하여 이번 연구가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며, “여름철 산모의 충분한 수분 섭취를 권장하고 정기적인 산전관리에도 노력을 기울여야 할 필요성이 있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공중보건영역 상위 25%(Q1) 학술지인 ‘환경연구 및 공중보건(IF 3.390)’ 9월호에 게재되었으며, 상계백병원 산부인과 서용수, 김명환 교수가 공동저자로 참여하였다. 

 
 
Copyrightⓒ사이언스엠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0)
내용 아이디 작성일
 
의견작성하기
 
 
이름 비밀번호
 
다음기사글이 없습니다.
이전기사글이 없습니다.
공개논문의학 기사목록 보기
 
인기뉴스
코로나 감염 억제 ‘공생미생..
경희의료원, 조금만 움직여도 ..
HK inno.N, 이상지질증 치료제..
'항암제 피부 부작용' 개선 줄..
한미, '고혈압' 불순물 신속대..
 
많이 본 포토뉴스
한미약품, ‘대한민국브랜드대..
동아제약 어린이 영양제 '미니..
'제37회 보령의료봉사상' 보건..
최소 절개로 간 기증자, 만족..
 
최신 인기뉴스
코로나 감염 억제 ‘공생미생..
경희의료원, 조금만 움직여도 ..
신풍제약 "피라맥스, 코로나치..
보령제약, 세계최초 스프레이..
제뉴원사이언스, 고혈압·이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