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01.21 16:42
검색하기
인기mouGE학회

[보건정책 > 보건정책]

암 등 특정세포와 결합하는 펩타이드 개발

국내 연구진, 암.당뇨병 등 진단 치료가능한 차세대 치료제 개발 가능
장석기 기자 / sciencemd.hanmail.net
승인 21-10-01 09:59 | 최종수정 21-10-01 10:29  
 


한국세라믹기술원 김성현 박사(좌)와 한국과학기술원 전상용 교수(우) 연구팀은 한국연구재단이 추진하는 이공분야 기초 연구사업
의 지원을 통해 암과 같이 특정한 세포와 강하게 결합하는 펩타이드를 개발했다고 30일 밝혔다.

 

펩타이드 개발로 암.당뇨병 등을 정확하게 진단하고 치료를 할 수 있는 차세대 진단 및 치료제 개발의 가능성을 열었다. 펩타이드는 아미노산 중합체로 2∼50개 이내의 아미노산이 연결되면 펩타이드로 불리며 그 이상의 많은 아미노산이 연결되면 단백질로 분류한다.

 

펩타이드는진단과 치료분야에서 크기가 항체보다 작아 암 세포로의 침투력이 높으며 부작용이 적어 안전성이 높은 장점을 가지고 있다는 것이다.

 

또한 화학적 합성으로 생산하기 때문에 쉽게 변형이 가능하고 생산 단가도 저렴해  펩타이드는 항체에 비해 정상세포가 아닌 암과 같은 특정 단백질과의 결합하는 특이성이 낮고 결합력도 낮아 여러 분야에서 활발히 응용되지 못했다.

 

이러한 한계를 극복하고자 연구팀은 '앱타이드(Aptide)' 라는 새로운 펩타이드 플랫폼을 개발해 기존 펩타이드의 단점인 낮은 특이성과 결합력을 해결했으며 이를 통해 항체를 대체할 수 있는 펩타이드도 개발했다.

 

앱타이드는 세포 골격의 양 쪽에 변형이 가능한 펩타이드 2개가 결합할 수 있도록 디자인해 특정 단백질과 강하게 결합할 수 있다.

이러한 구조적인 변형을 통해 기존 펩타이드보다 약 1000배 더 강한 결합력을 구현했다.

 

또 앱타이드에 산화철 세라믹 나노입자와 리포좀을 결합해 몸 안에서 암세포만 선택적으로 진단하며 치료할 수 있다는 사실도 확인했다.

 

김성현 박사는 “개발된 펩타이드는 항체처럼 결합력이 우수해 다양한 질병에 대한 진단 및 의약품으로 활용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한편 이번 연구 성과는 화학분야의 최고 권위의 국제 학술지인 ‘어카운트 오브 케미컬 리서치(Accounts of Chemical Research, Impact factor = 22.38)’ 9월호에 표지논문으로 게재됐다. 

 
 
Copyrightⓒ사이언스엠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0)
내용 아이디 작성일
 
의견작성하기
 
 
이름 비밀번호
 
서울시정신건강복지센터, 10월 10일 정신건강의 날 기념 주간 행사
보건의료발전협의체, 마약류·오남용의약품 비대면처방 제한 등 논의
보건정책 기사목록 보기
 
인기뉴스
코로나 감염 억제 ‘공생미생..
경희의료원, 조금만 움직여도 ..
HK inno.N, 이상지질증 치료제..
'항암제 피부 부작용' 개선 줄..
한미, '고혈압' 불순물 신속대..
 
많이 본 포토뉴스
한미약품, ‘대한민국브랜드대..
동아제약 어린이 영양제 '미니..
'제37회 보령의료봉사상' 보건..
최소 절개로 간 기증자, 만족..
 
최신 인기뉴스
코로나 감염 억제 ‘공생미생..
경희의료원, 조금만 움직여도 ..
신풍제약 "피라맥스, 코로나치..
보령제약, 세계최초 스프레이..
제뉴원사이언스, 고혈압·이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