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11.25 16:53
검색하기
인기mouGE학회

[병원/의료 > 병원]

영남대병원, '2020년 암센터 심포지엄' 성료

봉두한 기자 / hois232@gmail.com
승인 20-11-20 16:09 | 최종수정 20-11-20 16:09  
 

영남대병원(병원장 김성호)이 '2020년 영남대병원 암센터 심포지엄'을 성료했다고 20일 밝혔다.


심포지엄은 19일 영남대병원 본관 이산대강당에서 개최됐다.


올해 암센터 심포지엄의 주제는 항암방사선치료(CCRT: Concurrent ChemoRadioTherapy)로, 이는 현대 의학이 암과 싸우는 세 가지 대표적 방법 중 두 가지인 항암화학요법과 방사선치료를 동시에 시행하는 방법이다.


방사선과 항암치료의 단점을 줄이면서 서로 다른 방법을 사용함으로써 시너지 효과를 거둘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장기와 병기에 따라서는 수술과 필적한 성적을 보일 수 있고, 수술이 불가능한 경우에도 사용할 수 있어 여러 최신 암 진료지침에서 권장되고 있다.


이번 심포지엄은 총론과 각론으로 나누어 두 개의 세션으로 진행됐다.


첫 번째 연자로 혈액종양내과 고성애 교수가 항암방사선치료의 개념과 이용 분야에 관한 개괄적인 발표를 진행했으며, 방사선종양학과 박재원 교수, 박재현 교수가 연자로서 각 질환에 따른 항암방사선치료법에 대해 설명했다.


각론을 다룬 두 번째 세션에서는 각 진료과의 수술 대비 항암방사선치료 효과와 그 장단점에 관한 발표와 토론이 이어졌고, 연자로는 비뇨의학과 고영휘 교수, 산부인과 구유진 교수, 이비인후과 최윤석 교수, 호흡기알레르기내과 안준홍 교수, 대장항문외과 강성일 교수가 나섰다.


암센터장 겸 혈액종양내과 이경희 교수(사진)는 “항암방사선치료가 임상에서 제대로 적용되기 위해서는 전체적인 치료의 기조 속에서 여러 진료과가 자신의 역할과 자리를 찾아가는 문화와 환자 중심적 사고가 필요하다. 앞으로도 영남대병원 암센터는 활발한 다학제 진료를 통해 환자 만족과 치료 효과를 높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Copyrightⓒ사이언스엠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0)
내용 아이디 작성일
 
의견작성하기
 
 
이름 비밀번호
 
다음기사글이 없습니다.
이전기사글이 없습니다.
병원 기사목록 보기
 
인기뉴스
문희 약사, 제 23회 유재라봉..
에제티미브+스타틴 복합제 3분..
안국-노바티스 '카브스' 특허..
보령제약 예산공장 항암제 생..
콜린, 임상재평가 '3개그룹'으..
 
많이 본 포토뉴스
최소 절개로 간 기증자, 만족..
동아ST, 작년매출 6122억…전..
JW생명과학, 식염수 희석않는 ..
AI활용 신약 후보물질 국내 첫..
 
최신 인기뉴스
에제티미브+스타틴 복합제 3분..
화이자 비소세포폐암 치료제 '..
대웅, 코로나19 치료제 '호이..
대웅 '글리아타민' 종근당 '글..
사노피, 혈우병 치료제 '엘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