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12.04 10:24
검색하기
인기mouGE학회

[학술논문 > 공개논문의학]

상계백병원, 한국 소아청소년 식이보충제 섭취율 20.3%

어릴수록, 가계소득 높을수록, 아침식사 잘할수록 섭취율 높아
봉두한 기자 / hois232@gmail.com
승인 20-10-21 12:33 | 최종수정 20-10-21 12:33  
 

우리나라 소아청소년 인구의 약 20% 가량이 식이보충제를 섭취하고 있으며, 어릴수록, 가계소득이 높을수록, 아침식사를 잘할수록 식이보충제 섭취율이 높다는 연구결과가 발표됐다.


인제대학교 상계백병원 소아청소년과 박미정(), 김신혜() 교수팀이 2015~2017년 국민건강영양조사에 참여한 만 1~18세 소아청소년 4,380명(1~18세)의 식이보충제 섭취자료를 조사한 결과이다.


식이보충제란 식사를 통해 공급되는 영양섭취량이 부족할 때 필요량을 보충하기 위한 영양제나 인체에 유용한 기능성을 가진 원료나 성분을 가공한 식품을 이르는 말로 비타민, 미네랄, 식물추출물, 아미노산 등을 포함한다.


연구에 따르면 식이보충제 섭취율은 1-3세 영유아에서 39.2%로 가장 높았고, 4-9세 소아에서는 24.8%, 10-18세 청소년에서는 12.3%로 가장 낮았다.


1-3세 영유아들은 프로바이오틱스 및 프리바이오틱스(20.9%), 종합비타민(14.2%)를 가장 흔히 복용하였고, 4-9세 소아에서는 종합비타민(11.9%), 프로바이오틱스 및 프리바이오틱스(11.9%) 순의 복용률을 보였다. 10-18세 청소년에서는 비타민C의 섭취율(4.3%)이 가장 높았고, 식물성 건강보조식품(3.2%)이 그 뒤를 따랐다.


연령별 식이보충제 섭취와 연관된 요인을 분석하였을 때, 1-3세 영유아에서는 저체중 출생아에서 섭취율이 높았고, 4-9세 소아에서는 가계수입이 높을수록, 아침식사율이 높을수록 식이보충제 섭취율이 높은 반면, 비만아동에서는 섭취율이 낮았다.


10대 청소년들은 아침식사율이 높을수록, 식품영양성분에 대한 관심이 높을수록 식이보충제 섭취율이 높다는 결과를 보였다.


박미정 교수는 “연령과 건강상태에 따라 영양소별 영양요구량이 달라질 수 있다. 모유수유아나 미숙아에서는 비타민D와 철분요구량이 증가하며, 비만아동들은 비타민D 요구량이 증가한다”며, “급성장을 하는 청소년기에는 칼슘, 철분, 아연의 요구량이 증가하므로 식이보충제를 선택할 때에는 이러한 점을 고려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신혜 교수는 “모유수유아, 편식이나 결식이 심한 아동에게 영양결핍의 위험이 더 높을 수 있는데 본 연구결과에서는 이러한 아동들의 식이보충제 섭취율이 높지 않았다”며, “부모들은 자녀의 생애주기와 식생활습관에 따라 알맞은 식이보충제를 선택할 수 있도록 의료진과의 상담을 실시하여 무분별한 섭취로 인한 영양과잉이 발생하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국제학술지 Public health nutrition (공중보건영양, Impact Factor 3.18)  2020년 10월호에 게재됐다. 

 
 
Copyrightⓒ사이언스엠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0)
내용 아이디 작성일
 
의견작성하기
 
 
이름 비밀번호
 
다음기사글이 없습니다.
이전기사글이 없습니다.
공개논문의학 기사목록 보기
 
인기뉴스
장비골건 부위에서 최소 절개..
한국AZ, '린파자' PARP 저해제..
한국인 중증피부이상반응 대규..
"클로로퀸, 코로나-19 치료제 ..
암젠코리아 - 서울시립과학관,..
 
많이 본 포토뉴스
최소 절개로 간 기증자, 만족..
동아ST, 작년매출 6122억…전..
JW생명과학, 식염수 희석않는 ..
AI활용 신약 후보물질 국내 첫..
 
최신 인기뉴스
장비골건 부위에서 최소 절개..
"클로로퀸, 코로나-19 치료제 ..
암젠코리아 - 서울시립과학관,..
한림대성심병원, '지역 나눔 ..
우울 . 기억력 떨어진다면 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