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07.16 10:21
검색하기
인기mouGE[??ν삪????긺솾?]

[병원/의료 > 의료]

서울대병원, AI로 조직검사 없이 대장 '선종' 진단한다

봉두한 기자 / hois232@gmail.com
승인 20-06-15 13:21 | 최종수정 20-06-15 13:21  
 


▲ 왼쪽부터 서울대병원 강남센터 진은효 교수, 서울대병원 소화기내과 김주성 교수, 의공학과 김희찬 교수

 

국내 연구진이 인공지능(AI)으로 내시경 사진을 분석해 대장 용종을 진단하는 시스템을 개발했다.

 
서울대병원 강남센터 진은효 교수, 서울대병원 소화기내과 김주성 교수, 의공학과 김희찬 공동연구팀은 건강검진을 시행한 대장 내시경에서 발견된 용종 2,150개의 이미지를 토대로 AI와 접목한 연구 결과를 6월 발표했다.

 
연구팀은 훈련된 AI 시스템에 용종 이미지를 넣은 결과 86.7%의 정확도로 선종을 판별했다.


또한 내시경 의사 22명을 숙련도에 따라 초보자, 내시경 전문의, 광학 진단 교육을 받은 내시경 전문의 군으로 나눠 AI 시스템을 사용한 그룹과 사용하지 않은 그룹을 비교했다.


이에 AI 시스템을 보조하면 판독 정확도가 82.5%에서 88.5%으로 상승했으며 내시경 경험이 많지 않은 초보 의사군은 11.8% 정확도가 더 높아졌다고 전했다.

 
대장 내시경으로 발견하는 용종 종류는 다양하다. 그 중 암으로 진행할 수 있는 용종인 선종을 잘 발견해 제거하는 것은 매우 중요하다. 현재는 내시경 과정에서 떼낸 용종의 조직 생검을 통해서만 선종 진단이 가능했다.

 
이번에 개발한 인공지능 시스템은 내시경 이미지만으로 선종을 감별해 진단할 수 있다.


연구팀은 병리 검사에 소요되는 시간과 비용을 절감하고 불필요한 조직 생검을 줄일 것으로 기대된다고 전했다.

 
진은효 교수는 “AI 기반 진단 보조 시스템은 조만간 내시경 분야의 광범위하게 도입될 것”이라며 “AI를 통한 진단이 판독 정확도에 도움이 되어 실제 임상에서 보조 진단법으로 사용 가능성을 확인한 첫 번째 연구”라고 의미를 밝혔다.

 
이번 연구결과는 세계적인 학술지로 소화기 분야 첫 손가락에 꼽히는 학술지 ‘소화기학(Gastroenterology, IF(논문 영향력 지수); 19.23) 최근호에 게재됐다. 

 
 
Copyrightⓒ사이언스엠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0)
내용 아이디 작성일
 
의견작성하기
 
 
이름 비밀번호
 
다음기사글이 없습니다.
이전기사글이 없습니다.
의료 기사목록 보기
 
인기뉴스
심평원, 도매 일련번호 행정처..
"국회는 취재출입의 편파적 '..
[사설] 콜린알포세레이트 치매..
류마티스관절염, 유사 영장류 ..
서울대병원, '스마트헬싱 프로..
 
많이 본 포토뉴스
동아ST, 작년매출 6122억…전..
JW생명과학, 식염수 희석않는 ..
AI활용 신약 후보물질 국내 첫..
대웅제약 ‘덴티가드랩’ 독일..
 
최신 인기뉴스
[사설] 콜린알포세레이트 치매..
류마티스관절염, 유사 영장류 ..
대웅제약, 웨어러블 심전도기 ..
"ITC, 메디톡스 관련 예비결정..
동구바이오 '스마트엑스' 러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