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03.27 16:44
검색하기
인기mouGE학회

[병원/의료 > 의료]

JW홀딩스, 세계 최초 '췌장암 조기진단 기술' 미국 특허 획득

연평균 13% 성장으로 2020년 31억8700만달러(약 3조7천억원) 규모 예상
봉두한 기자 / hois232@gmail.com
승인 20-02-17 10:10 | 최종수정 20-02-17 10:59  
 

JW홀딩스(대표 한성권)는 미국특허청(USPTO)으로부터 세계 최초 ‘다중 바이오마커 진단키트’ 원천기술에 대한 특허를 취득했다고 17일 밝혔다.


JW홀딩스의 이번에 취득한 '다중 바이오마커 진단키트'원천기술은 간단한 혈액검사만으로 췌장암을 조기에 발견할 수 있다.


'다중 바이오마커 진단키트'는 췌장암 초기와 말기 환자에서 각각 발현되는 물질을 동시에 활용해 암의 진행 단계별 검사가 가능한 혁신적인 진단 플랫폼으로 지난 2017년 연세대 백융기 교수팀으로부터 기술이전을 받았다.


JW홀딩스는 지금까지 췌장암 말기 환자에서 주로 반응하는 암 특이적 항원인 ‘CA19-9’를 검사하는 방법은 있었지만, 초기 환자에서 나타나는 ‘CFB(보체인자B)’로 췌장암을 진단하는 원천기술을 보유한 회사는 세계에서 JW홀딩스가 유일하다고 밝혔다.


JW홀딩스는 췌장암 조기진단 원천기술과 관련해 2016년 국내 특허에 이어 일본(2018년). 중국·유럽(2019년)에서 특허를 획득한 바 있다.

                                                   

JW홀딩스는 현재 자회사 JW바이오사이언스를 통해 CFB와 CA19-9를 포함하는 다중바이오마커 측정 키트와 진단알고리즘을 개발 중에 있으며, 올해부터 신촌세브란스병원 강창무 연구팀과 함께 췌장암 환자를 포함한 총 500여명을 대상으로 탐색적 임상시험을 진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JW홀딩스 관계자는 “세계적으로 특허심사 기준이 까다로운 일본과 유럽에 이어 미국에서까지 특허 등록을 최종 완료함으로써 보체인자B를 활용한 췌장암 조기 진단키트의 기술력과 권리를 인정받게 됐다”며 “앞으로 상용화 단계를 성공적으로 마무리해 글로벌 고부가가치 체외진단 시장을 개척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췌장암은 세계적으로 하루 평균 약 1000여명의 목숨을 앗아가는 질병으로, 국내에서만 매년 약 6600명의 환자가 발생한다.


또 5년 상대 생존율이 약 11%로 전체 암 종 중 생존율이 가장 낮기 때문에 조기 진단이 무엇보다 중요한 난치성 질환이다.


그러나 췌장은 다른 장기들에 둘러 싸여 있는데다 췌장암 초기 증상이 거의 나타나지 않아 환자에 대한 조기 진단이 매우 어렵다.


미국 암학회 등 학계에서는 현재까지 췌장암에 대한 조기 진단 마커가 없기 때문에 2020년에는 췌장암이 암환자의 사망 원인 2위로 올라설 것으로 보고 있다.


한편, 시장조사업체인 모도 인텔리전스(Mordor Intelligence)에 따르면 글로벌 췌장암 치료 및 진단 관련 시장은 2015년 17억3000만 달러(약 2조 원)에서 연평균 13% 성장해 2020년 31억8700만 달러(약 3조 7천억 원) 규모에 이를 것으로 예상했다. 

 
 
Copyrightⓒ사이언스엠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0)
내용 아이디 작성일
 
의견작성하기
 
 
이름 비밀번호
 
병원의사협의회, 박능후 장관 즉각 파면 및 처벌 요구
연세의대 83동기회, 의협회관 신축기금 3백만원 기부
의료 기사목록 보기
 
인기뉴스
혈당 높은 당뇨병 환자, 3제 ..
서울대병원의료진 주축, 코로..
대웅제약, 브랜드 서체 ‘DW임..
정현호 메디톡스 대표, 前직원..
복지부, 제네릭도 '급여약가 ..
 
많이 본 포토뉴스
동아ST, 작년매출 6122억…전..
JW생명과학, 식염수 희석않는 ..
AI활용 신약 후보물질 국내 첫..
대웅제약 ‘덴티가드랩’ 독일..
 
최신 인기뉴스
대웅제약, 브랜드 서체 ‘DW임..
정현호 메디톡스 대표, 前직원..
써모피셔 사이언티픽 코리아, ..
양도양수 오리진藥, 계단식 약..
한국솔가, '봄을 찾기' 프로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