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12.11 17:55
검색하기
인기mouGE학회

[제약/유통 > 제약]

제약사 37곳 '경제적 이익' 보고서 제출 요구

복지부, 1차 이달말 시한...2차 12월 또는 내년초 통보에 제약사들 "부글"
장석기기자/ sciencemd@daum.net
승인 19-11-15 06:57 | 최종수정 19-11-15 12:56  
 

대상엔 투명-의심업체 섞여...제약사들 "바쁜 연말에?" 불만

약업계 "1원도 투명인데... 복지부엔 의둠의 자식들만 있나?"


                    

 

보건복지부는 리베이트 근절을 위해 시행을 추진중인 경제적 이익 관련 지출보고서 제출 의무 대상으로 판단한 제약사(외자사 포함), 의료기기 업체 등 37곳에 제출을 통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약업계에서는 "'복지부국세청'인가?"가 라는 비판이 쏟아지고 있다.

 

14일 복지부와 약업계에 따르면 이미 지난달 1차로 제약사 등 37곳에 대해 이달 말까지 보고서를 제출토록 통보했고, 2차로 12월말 또는 내년 초 제출을 통보 할 것으로 알려졌으며, 이에는 CSO(영업대행)도 포함할 것으로 알려졌다.

 

복지부가 1차로 보고서 제출을 통보한 업체 가운데는 리베이트 의심 대상과 아주 깨끗한 모법사례 업체가 섞여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복지부는 1차통보 업체의 제출 내용을 받아 양식을 표준화 할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약업계에서는 "왜 연말인가 ?, 복지부국세청 ?"인가라는 불안이 쏟아져 나오고 있다,

 

이번 1차 보고서 제출을 통보받았다는 A 업체 관계자는 "리베이트 혐의가 있다고 보낸 것이 아닌, 전산회계 처리가 잘된 곳으로 판단한 것 같다"면서 "성실한 답변을 바란다"는 요지였다고 전했다.

 

B 제약사의 회계 관계자는 "세미나, 심포지엄 등과 관련 의사.약사, 관련 단체에 제공한 경제적 이익 관련 요구가 핵심"이라고 전했다.

 

C 제약사 회계 관계자는 "우리 회사의 경우는 1원도 비회계 처리로 지출될 수 없다, 정부부처간 즉, 세무당국의 협조를 얻으면 되는데, 굳이 가장 바쁜 연말에 왜 소동을 벌이는가?"라고 불만을 쏟아냈다.

 

그는 "정부조직법에 따라 의약품안전 관리부문을 식약처, 지방청으로 완전히 넘겨버린 복지부가 끈을 놓지 않겠다는 것으로 밖에 볼 수 없다, 이는 행정력의 낭비이고, 공무원 숫자 유지를 위한 것으로 밖에 달리 볼 수 없다"며 불만을 숨기지 않았다.

 

D 제약사의 영업 관계자는 "우리 회사의 경우 영업관련 에선 숫제 택시를 이용하지 못하도록하고 있다. 불가피한 경우라해도 법인카드가 아니면 1원도 지출을 인정 받지 못한다"며 복지부의 조치를 의아해 했다.

 

그는 "요즘은 약물 정보를 메일로 보내거나 학회를 통해서만 알리고 있다"면서 "우리는 투명 사회에 살고 있는데 복지부엔 어둠의 자식들 있는가?"라고 비아냥댓다.

 

E 제약사 신참 사원은 "복지부는 의사들이 돈만주면 처방해주고, 학회가 후원해주는 제약사 의약품만을 우선 처방해주는 것으로 알고있는 것 같은데, 복지부가 제약사에 후원을 해달라는 건가?"라고 꼬집기도 했다. 

 

 

 
 
Copyrightⓒ사이언스엠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0)
내용 아이디 작성일
 
의견작성하기
 
 
이름 비밀번호
 
올 1~3분기 상장제약사 실적 대체로 저조
내년 급여약가 인하 4200품목-절감액 1,000억
제약 기사목록 보기
 
인기뉴스
아보카도 오일, 난청과 이명 ..
유방암 환자 여성호르몬 수용..
세계 최초, 당뇨병 폐렴 위험 ..
한미 '로수젯' 10월 복합제 처..
당뇨약 메트포르민에서도 'NDM..
 
많이 본 포토뉴스
GC녹십자-천렙, 마이크로바이..
전혜숙 의원, 2019 최우수전문..
동성제약, 제3회 송음마라톤대..
제27회 JW중외박애상, 서진수 ..
 
최신 인기뉴스
아보카도 오일, 난청과 이명 ..
유방암 환자 여성호르몬 수용..
세계 최초, 당뇨병 폐렴 위험 ..
당뇨약 메트포르민에서도 'NDM..
트룩시마, 오리지널과 '40개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