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05.29 15:32
검색하기
인기mouGE[??ν삪????긺솾?]

[보건정책 > 보건정책]

최도자의원, 지난해 장애인 학대의심사례 1835건에 달한다

봉두한 기자 / hois232@gmail.com
승인 19-09-20 10:35 | 최종수정 19-09-20 10:36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바른미래당 최도자 의원(사진)이 보건복지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장애인권익옹호기관에 접수된 학대의심사례 수는 1,835건에 달한다고 20일 전했다.

  
장애인권익옹호기관의 사례판정 결과, 학대 사례로 판정된 경우는 889건으로 전체 사례의 48.4%에 달했으며 증거가 부족하나 지속적인 관찰이 필요한 잠재위험사례는 150건 (8.2%)이었다.

  
연령별로 보면, 2,30대 장애인 학대 사례가 전체 899건 가운데 42.3%를 차지했다.


20대가 211명(23.7%), 30대 165건(18.6%), 40대 151건(17.0%) 순으로 나타나 상대적으로 나이가 어릴수록 학대 피해 사례가 많은 경향을 보였다.

  
한편, 장애인들에 대한 착취사례도 빈번하게 일어나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학대사례 판정 1,234건(중복학대 포함) 중 ‘경제적 착취’ 사례는 302건에 달했다.

  
최 의원이 보건복지부로부터 제출받은 ‘장애인권익옹호기관 조사 사건’을 보면 장애인에 대한 학대 수위가 심각한 것으로 나타났다며 우려를 표했다.

  
◆ 사례1 신체적 학대 사례


올해 2월, 경기도 A 장애인시설 종사자가 지적장애인들에게 서로 뺨을 때릴 것을 지시하는 등 신체적 학대를 가하고, 해당 장면을 영상으로 촬영하기도 했다. 현재, 해당 종사자는 장애인복지법 위반혐의로 경찰 조사 중이며, 피해자들은 권익옹호기관에서 심리 치료 등 지원을 받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사례2 경제적 착취 사례


대전 지역 식당 운영자가 지적장애 여성에게 2010년부터 약 7년간 일을 시키면서 임금과 퇴직금을 지급하지 않았다. 지적장애 여성이 식당에서 일하는 동안에는 지속적인 폭언과 함께 폭행도 자행된 것으로 나타났다.

  
최도자 의원은 “사건접수 후 장애인권익옹호기관의 조사비율이 전국적으로 80%에 달하지만, 경기·인천 등 학대의심사례 신고가 많은 일부 지역은 조사비율이 50%대 수준에 그치고 있다”면서 “장애인 학대 사례 발굴과 개입이 적극적으로 이루어질 수 있도록 권익옹호기관의 활동을 강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Copyrightⓒ사이언스엠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0)
내용 아이디 작성일
 
의견작성하기
 
 
이름 비밀번호
 
충청북도, 정신건강 및 자살예방의 날 기념행사 개최
최도자의원, 최근 5년 성조숙증 진료 환자 42%증가
보건정책 기사목록 보기
 
인기뉴스
'닥터앤서’로 소아희귀질환 ..
진흥원·라이트펀드 감염병 대..
GSK '신플로릭스', 13가 폐렴..
메트포르민 의약품 'NDMA' 미..
광동제약, 여성 성욕저하장애 ..
 
많이 본 포토뉴스
동아ST, 작년매출 6122억…전..
JW생명과학, 식염수 희석않는 ..
AI활용 신약 후보물질 국내 첫..
대웅제약 ‘덴티가드랩’ 독일..
 
최신 인기뉴스
메트포르민 의약품 'NDMA' 미..
KoNECT, '국가임상시험지원센..
한국아스트라제네카, '2020 국..
한국노바티스, 전이성 유방암..
일양약품, '슈펙트' 코로나19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