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06.24 15:41
검색하기
인기mou학회GE

[병원/의료 > 의료]

을지대병원, 이른 더위에 면역력 저하 대상포진 주의

이재성 기자 / scmdnews@hanmail.net
승인 19-06-12 10:49 | 최종수정 19-06-12 10:49  
 
최근 때 이른 더위에 지치고 면역력이 떨어지는 사람들이 늘어나고 있다. 신체가 급격한 기온변화에 적응하며 과도한 에너지를 사용하기 때문이다. 여름이 무색한 날씨에 면역력이 저하되면 질병에 걸리기 쉬운데 대상포진도 그 가운데 하나이다. 대상포진은 특별한 계절적 요인이 있는 질환은 아니지만 기온이 오를수록 환자가 증가하는 경향이 있다. 그렇기 때문에 본격적인 무더위가 시작되기전에 미리 예방하는 것이 좋다. 극심한 통증에 ‘통증의 왕’ 이라고도 불리는 대상포진에 대해 을지대학교병원 피부과 이중선교수(사진)의 도움말로 알아본다.

 

상상이상의 극심한 고통 ‘대상포진’

대상포진은 수두-대상포진 바이러스가 몸 속(신경절)에 잠복하고 있다가 면역력이 약해지면 다시 활성화 되면서 발생하는 질병이다. 대개 어릴 때 수두에 걸린 적이 있는 사람에게서 발생한다. 일반적으로 50대 이상에서 흔히 생겨 노인성 질환으로 인식돼 왔다. 하지만 요즘은 스트레스가 많은 젊은 층까지 확산되고 있다. 대상포진의 증상으로는 전신권태감, 발열과 오한이 있을 수 있고 속이 메스껍고 배가 아프며 설사가 나기도 한다.

 

이 병의 특징적 증상인 피부 발진은 심한 통증이 먼저 생기고 3-10일이 지난 후 나타나는 것이 일반적이다. 발진이 먼저 생기거나 발진 없이 통증만 있는 경우도 있기 때문에 진단이 쉽지 않을 수도 있다. 때문에 수포가 나타나기 이전에는 신경통, 디스크, 오십견, 요로결석, 늑막염 등으로 오인하기 쉽다. 많은 환자들이 다른 진료과를 찾아 적절한 시기에 피부과 치료를 받지 못하는 것도 이 같은 이유에서다.

 

을지대학교병원 피부과 이중선교수는 “대상포진으로 인한 통증은 정도가 매우 심하다”며 “바늘로 콕콕 찌르는 듯한 아픔, 전기가 오르는듯한 찌릿찌릿함, 망치로 얻어맞은 느낌 등의 고통으로 흔히 분만통, 요로결석 등과 더불어 가장 극심한 통증 중 하나로 꼽힌다” 고 말한다.

 

피부병변 사라져도 통증 남아있는 ‘대상포진 후 신경통‘

대상포진에 의한 후유증과 합병증도 주의해야한다. 발진 등의 증상이 주로 몸의 한쪽에만 나타나는 대상포진은 얼굴 주위에 생기면 얼굴 한쪽이 마비되기도 하며, 눈에 생기면 안구에 흉터를 남겨 시력 장애를 초래할 수 있다. 또 골반 부위에 생기면 방광 부위 신경을 손상시켜 소변을 보는 것이 힘들 수도 있다.

 

일반적으로 피부 병변은 2-4주가 지나면 흉터나 색소침착을 남기고 치유된다. 그러나 통증의 경우에는 물집이 소실된 경우에도 계속 남아 있으며 잘 치료되지 않는 경우도 있다. 통증은 신경손상과 중추신경의 변화에 의해 옷깃만 스쳐도 통증이 생기는 신경병성 통증이 나타난다. 이후로도 수 주 경과 후 발진과 물집 그리고 딱지가 모두 떨어져 나간 후 피부가 완전히 정상으로 돌아와도 통증이 계속 지속되는 경우가 있다.

 

몇 개월에서 수년 동안 신경통에 의한 통증이 계속되는 경우는 합병증으로 볼 수 있으며, 특히 몸이 허약한 노인의 경우 신경통처럼 통증이 계속되는 경우가 흔하다. 이를 '대상포진 후 신경통'이라 하는데, 환자 중 20% 정도가 신경통 합병증을 겪게 된다. 따라서 질환의 초기에 적극적으로 치료를 받는 것이 중요하다.

 

신경치료 병행한 조기치료가 중요

대상포진은 일찍 치료할수록 치료 효과가 좋아 피부 병변 발생 후 72시간 이내에 항바이러스 치료를 시작하는 것이 중요하다. 이때 피부 발진을 보고 피부병이라고 오해하기 쉽지만, 신경의 염증과 손상에 의한 것이므로 반드시 신경치료를 병행하는 것이 좋다.

 

발병 즉시 휴식 및 안정을 취해야 하며, 상처에는 자극성 강한 반창고를 붙이기보다는 항생제가 포함된 거즈를 사용한다. 대상포진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평소에 규칙적인 생활과 적당한 휴식이 필수적이며, 과음, 과식, 과로를 피하고 정기적인 운동과 균형 잡힌 식사로 안정적인 생활을 유지해야 한다.

특히 대상포진은 면역력이 떨어질 때 찾아오기 때문에, 더위에 지치지 않도록 과로나 무리한 야외활동을 피하는 게 최선의 예방책이다.

 

갑자기 이유 없이 몸의 한쪽부분에 심한 통증이 발생할 경우에는 반드시 피부과 전문의의 진찰을 받아야한다. 대상포진에 걸렸을 경우에는 드물게 어린이나 수두백신을 맞지 않은 사람, 항암치료환자 등 면역이 떨어지는 사람에게 전염시켜 수두를 앓게 할 수 있으므로 이런 사람들과 접촉하거나 가까지 하지 않는 것이 좋다.

 

을지대학교병원 피부과 이중선교수는 “증세를 악화시키지 말고 물집이 번지거나 터지기 전에 치료를 받는 것이 현명하다”며 “발병 초기부터 바이러스 치료와 통증 치료를 함께 받으면 최소한 대상포진 치료 후 통증이 계속되는 상황을 피할 수 있다”고 조언한다.
 

 
 
Copyrightⓒ사이언스엠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0)
내용 아이디 작성일
 
의견작성하기
 
 
이름 비밀번호
 
다음기사글이 없습니다.
이전기사글이 없습니다.
의료 기사목록 보기
 
인기뉴스
당뇨병 고혈압 등 대사증후군,..
혈액 내 마이크로바이옴으로 ..
2018년 보건산업 수출 146억불..
중앙치매센터, 2019 나에게 힘..
"제네릭 약가, 대폭 낮추고 오..
 
많이 본 포토뉴스
전혜숙 의원, 2019 최우수전문..
동성제약, 제3회 송음마라톤대..
제27회 JW중외박애상, 서진수 ..
광동제약, 2019 iF 국제 디자..
 
최신 인기뉴스
혈액 내 마이크로바이옴으로 ..
제8회 광동 암학술상, 김철호-..
부패방지경영시스템 'ISO 3700..
을지대병원, 제3회 로봇수술센..
뇌동맥류, 하이브리드수술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