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06.24 15:41
검색하기
인기mou학회GE

[병원/의료 > 병원]

비알코올성 지방간, 임신성 당뇨 이어져

서울대병원 박중신 교수 “임신 초기 혈액 검사로 예측 가능”
장석기 기자 / sciencemd@daum.net
승인 19-04-16 09:23 | 최종수정 19-04-24 12:57  
 

비알코올성 지방간 임산부는 임신성 당뇨 발병 위험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대병원 산부인과 박중신(사진), 이승미, 보라매병원 내과 김원, 산부인과 김병재, 김선민, 인천 서울여성병원 오익환, 구자남 연구팀은 임산부 608명을 대상으로 비알코올성 지방간과 임신성 당뇨병 유병률에 대해 조사했다.

 

임신성당뇨:임신이 되면 태아에서 분비되는 호르몬에 의해 인슐린 기능이 떨어지는데 임신성 당뇨 임산부는 췌장에서 이를 극복할 만큼 인슐린 분비를 더 증가해 주지 못한다. 임신 중 혈당이 조절되지 않으면 비만, 거대아를 출산할 수 있고 산모는 분만 후 당뇨병이 발생한다. 전체 임산부 중 약 5-10% 가량 발생한다.

 

비알코올성 지방간:우리나라 성인 3명중 1명은 간에 지방이 5% 이상 쌓인 지방간 질환자이다. 음주가 원인이 아닌 비알코올성 지방간은 비만, 당뇨, 고지혈증 등과 관련돼 있다.


간초음파와 혈액검사를 통한 지방간 지수를 분석한 결과, 정상적인 임산부는 임신성당뇨 발병률이 평균 3.2%였다. 반면 비알코올성 지방간 임산부는 1등급 지방증 10.5%, 2, 3등급은 42.3%로 높은 수치를 보였다고 연구진은 전했다. 

 

사진:간초음파검사 장면

 

아디포넥틴은 지방세포에서 분비되는 단백질로 인슐린 저항성을 개선시키며 셀레늄을 섭취했을 때 생성되는 셀레노 단백질은 항산화 작용을 한다.

 

연구팀은 이 두 단백질이 간의 지방증과 포도당의 체내에 적절한 수준을 유지시키는데 비알코올성 지방간 환자의 경우 일반인보다 아디포넥틴과 셀레노 단백질이 정상적으로 분비되지 않아 대사기능 장애를 일으킨다고 밝혔다.

 

박중신 교수는 “비알코올성 지방간은 임신성 당뇨의 위험이 높기 때문에 주의깊은 관리가 필요하다”며 “임신 초기, 특히 10-14주자에 간단한 혈액검사를 통해 아디포넥틴과 셀레노 단백질을 측정하면 질환의 발병 예측에 매우 효과적”이라고 강조했다.

이 연구는 국제 학술지 ‘당뇨병학(Diabetologia)’ 최근호에 개재됐다. 

 
 
Copyrightⓒ사이언스엠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0)
내용 아이디 작성일
 
의견작성하기
 
 
이름 비밀번호
 
경희대치과병원, 국내 최초 IT플랫폼 기반 '치과종합검진센터' 개소
이대목독병원 배하석 교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표창
병원 기사목록 보기
 
인기뉴스
당뇨병 고혈압 등 대사증후군,..
혈액 내 마이크로바이옴으로 ..
2018년 보건산업 수출 146억불..
중앙치매센터, 2019 나에게 힘..
"제네릭 약가, 대폭 낮추고 오..
 
많이 본 포토뉴스
전혜숙 의원, 2019 최우수전문..
동성제약, 제3회 송음마라톤대..
제27회 JW중외박애상, 서진수 ..
광동제약, 2019 iF 국제 디자..
 
최신 인기뉴스
혈액 내 마이크로바이옴으로 ..
제8회 광동 암학술상, 김철호-..
부패방지경영시스템 'ISO 3700..
을지대병원, 제3회 로봇수술센..
뇌동맥류, 하이브리드수술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