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03.21 15:32
검색하기
인기[취재수첩]제약GE

[병원/의료 > 의료]

아주대의료원, 기술이전 잇달아 체결

이재성 기자 / scmdnews@hanmail.net
승인 19-03-14 13:59 | 최종수정 19-03-14 13:59  
 

 

최근 아주대의료원이 기술이전계약을 잇달아 3건을 성사했다.

 

아주대 의대 약리학교실 양시영 교수가 보유하고 있는 ‘시알릴락토오스를 유효성분으로 함유하는 치료용 조성물’ 특허권을 지난 2월 8일 시노비젠에 4억 5천만 원에 양도하는 계약을 체결했다.

 

또한 의료정보학과 박래웅 교수가 보유하고 있는 ‘국내 용어와 OMOP-CDM 표준용어 매핑기술’ 저작권 및 노하우를 지난 2018년 12월 28일 에비드넷에 1억 원에 기술이전하는 계약을 완료했으며, 신경과학교실 홍지만 교수가 보유하고 있는 ‘비침습적 대뇌관류증강 장치에 관한 기술’ 전용실시권을 지난 2월 1일 새날에 1천만 원에 기술이전하는 계약을 체결했다.

 

양시영 교수는 “이번에 이전한 기술은 면역세포 활성 조절을 통한 면역질환 예방 및 치료에 효과적인 물질로 산업적 이용성이 매우 큰 것으로 평가돼 기술이전을 하게 됐다“고 밝혔다.

 

박래웅 교수는 “지난 2017년 12월 에비드넷과 기체결한 기술이전계약에 따른 추가 기술이전으로 관련 연구를 활발히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으며, 홍지만 교수는 “새날은 아주대학교 기술지주회사로 주요 사업영역은 급성기의 허혈성 뇌졸중 치료 장치 개발로, 우리가 보유하고 있는 관련 기술을 이전하게 됐다”고 말했다.

 

박해심 첨단의학연구원장은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아 현장에서 수많은 환자를 치료하면서 쌓은 노하우와 기술의 실용화가 큰 화두인 가운데, 아주대의료원이 보유하고 있는 주요 의료기술 3건에 대하여 연이어 기술이전계약을 체결하게 됐다”고 하면서 “이는 그동안 진료 및 교육으로 바쁜 와중에도 항상 의료기술 발굴 및 연구에 주력하여 온 노력의 결실로, 앞으로도 이러한 기술이 실용화될 수 있도록 연구에 대한 지원을 지속적으로 시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Copyrightⓒ사이언스엠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0)
내용 아이디 작성일
 
의견작성하기
 
 
이름 비밀번호
 
다음기사글이 없습니다.
이전기사글이 없습니다.
의료 기사목록 보기
 
인기뉴스
난치성 뇌암 치료할수 있는 기..
헬리코박터균, 대사증후군 위..
신약 약가협상 지침 '부속합의..
대웅, 베트남 최고 제약사에 ..
한국화이자제약, 심장병 환우 ..
 
많이 본 포토뉴스
JW그룹, 창업자 故이기석 선생..
한미약품-MPO(서울의대) 하모..
오늘 'BIO & MEDICAL KOREA 20..
일양약품, 백혈병 치료제 "슈..
 
최신 인기뉴스
난치성 뇌암 치료할수 있는 기..
헬리코박터균, 대사증후군 위..
신약 약가협상 지침 '부속합의..
한국화이자제약, 심장병 환우 ..
심부전에 의한 판막합병증, 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