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01.18 08:39
검색하기
인기[취재수첩]제약GE

[해외뉴스 > 해외뉴스]

이부프로펜, 남성 생식기능에 해로워

프랑스 연구진 '고환 기능부전 신호 나타난다' 발표...장기 복용 주의
이미연 기자/minx3535@korea.com
승인 18-01-09 14:11 | 최종수정 18-01-09 15:07  
 

널리 쓰이는 비처방 소염진통제 이부프로펜을 오래 복용하면 남성 생식기능에 부정적 영향이 나타날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8일(현지시각) 영국 일간 가디언은 Proceedings of National Academy of Sciences 최신호에 발표된 연구결과를 인용, 이같이 보도했다.

 

프랑스 국립보건의학연구소(INSERM)의 베르나르 제구 박사는 "18세에서 35세 남성 지원자 31명을 대상으로 한 임상시험 결과 이부프로펜 장기복용이 남성 성호르몬 테스토스테론의 생산 감소를 가져올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연구팀은 이들을 두 그룹으로 나누어 한 그룹(14명)엔 이부프로펜 600mg을 하루 두 번(1일 최대 용량) 최장 6주 동안 복용하게 하고 나머지 그룹(17명)에겐 위약을 주었다.


2주가 지나자 이부프로펜 그룹은 테스토스테론 분비가 크게 줄어들기 시작했다.

 

유리 테스토스테론(free testosterone)은 18%가 줄어들었고 그 후 시간이 가면서 더욱 더 줄어들었다.

 

이와 함께 뇌하수체에서 분비돼 고환을 자극, 테스토스테론을 만들게 하는 황체 형성 호르몬(LH: luteinizing hormone) 분비가 혈중 이부프로펜 수치에 따라 달라지면서 LH에 대한 테스토스테론의 비율이 감소했다.

 

이는 고환 기능부전의 신호라고 연구진은 설명했다.

 

연구진은 "이부프로펜은 단기간 투여됐기 때문에 남성 호르몬 생산 저하는 심한 정도는 아니고 또 일시적인 것으로 나타났지만, 이부프로펜을 장기간 복용하는 경우 영구적인 현상이 될 수도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Copyrightⓒ사이언스엠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0)
내용 아이디 작성일
 
의견작성하기
 
 
이름 비밀번호
 
일주일에 한번 복용 HIV 정제, 동물실험서 효과 입증
셀진, 미국 '임팩트 바이오메디슨즈' 11억달러에 인수
해외뉴스 기사목록 보기
 
인기뉴스
올해 한국산 의약품 7품목 FDA..
한양대류마티스병원 배상철 교..
한국AZ, 신임 대표에 김상표 ..
임신 초 '아세트아미노펜' 자..
정부, 유나이티드제약 글로벌..
 
많이 본 포토뉴스
일양약품, 백혈병 치료제 "슈..
GSK 남성형 탈모 치료제 아보..
화이자제약 ‘챔픽스’, 새해..
알앤에스바이오, 코스메슈티컬..
 
최신 인기뉴스
한국AZ, 신임 대표에 김상표 ..
올해 제네릭 급여약 저가등재 ..
의약품 일련번호제, 제약-도매..
국내 최단기간 단독 방광암 로..
뇌 전기 자극으로 뚜렛증후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