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11.17 17:40
검색하기
인기[취재수첩]제약GE

[제약/유통 > 제약]

일양약품, 백혈병 치료제 "슈펙트" 중국 임상3상 승인신청

김홍진 기자 / scmdhj@daum.net
승인 17-01-11 15:32 | 최종수정 17-01-11 15:32  
 

 

일양약품(대표 김동연)이 개발한 국산 18호 신약 백혈병 치료제 “슈펙트”의 임상 3상 승인(IND)신청을 중국 보건당국인 “CFDA” 에 완료했다.

 

이에, 임상3상 승인이 완료되면 양주일양과 세계적인 CRO 선두 업체인 퀸타일즈(Quintiles)가 임상을 주관하며, 중국 내 의료 기관에서 만성골수성 백혈병 환자를 대상으로 임상시험을 진행할 예정이다.

 

양주일양은 중국 임상 3상을 위해 지난 해 10월 ‘퀸타일즈’와 전략적 파트너쉽을 체결하여, 일양약품과 양주일양의 공조 속에 중국 임상 3상을 신속히 완료해 갈 것이며 더불어 글로벌 시장 진출을 위한 긍정적인 역할도 기대하고 있다.

 

중국은 매년 1만 2천명 이상의 백혈병 신규환자 발생과 판매되는 백혈병 치료제가 고가여서 치료에 어려움을 겪는 환자가 많으며, ‘글리벡’ 외에 2세대 백혈병 치료제의 매출은 미비한 상황으로 일양약품은 물론 중국당국도 “슈펙트”의 중국출시를 기대하고 있는 상황이다.

 

이에, 양주일양은 새롭게 완공한 유럽 제조관리기준에 준한 ‘新 EU-GMP공장’ 내에 “슈펙트”의 생산 라인을 완비하였으며, 중국 백혈병 치료제 시장의 성공적인 진입을 위한 마케팅 및 시장조사를 강화하는 등 슈펙트 출시를 위한 움직임이 빨라지고 있다.

 

일양약품은 “슈펙트”의 중국 시장 진출에 최적의 조건을 갖춘 “양주일양제약유한공사”와 지난 2013년에 기술수출에 관한 라이센싱을 체결하였으며, ‘일양약품’은 백혈병 치료제 원료의 중국 수출과 이 외 다른 국가들의 수출을 전담하고 ‘양주일양’은 완제를 생산하여 중국시장 판매확대에 매진하게 된다.

 

이와 함께. 국내 1차 치료제로 출시 된 “슈펙트”는 안정적인 매출성장을 이어가고 있으며, 우수한 효능.효과와 다국적 신약보다 저렴한 약가를 앞세워 해외로 지출되는 로열티를 절감하고 건강보험재정 건실화에도 일조하는 국산 신약이다.  

 
 
Copyrightⓒ사이언스엠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0)
내용 아이디 작성일
 
의견작성하기
 
 
이름 비밀번호
 
다음기사글이 없습니다.
한미약품, 생후 첫 종합영양제 '텐텐산' 출시
제약 기사목록 보기
 
인기뉴스
세계 최초, 만능줄기세포로 심..
제약산업 육성.지원 5개년 종..
조기 간암 드라이버 유전자 새..
제약기업들 약가억제 등 악조..
제약∙바이오업계, 정책..
 
많이 본 포토뉴스
일양약품, 백혈병 치료제 "슈..
GSK 남성형 탈모 치료제 아보..
화이자제약 ‘챔픽스’, 새해..
알앤에스바이오, 코스메슈티컬..
 
최신 인기뉴스
세계 최초, 만능줄기세포로 심..
세계최초, 수면무호흡.혈액응..
"JW중외 '리바로' 동양인 관상..
국제약품-연세의료원, 대사성 ..
경희의료원, 폐암에 관한 궁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