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02.23 17:39
검색하기
인기mouGE학회

[병원/의료 > 의료]

인천세종병원, 올해 혁신 병원 사례 공모서 우수상

이재성 기자 / scmdnews@hanmail.net
승인 23-11-30 15:03 | 최종수정 23-11-30 15:03  
 
인천세종병원 김명훈 총무팀장(사진 오른쪽)이 2023 KHC Awards 우수상을 수상하고 황은주 행정지원부장과 기념촬영하고 있다. / 인천세종병원 제공.                                 

“디지털 전환과 혁신, 인천세종병원이 앞장섭니다.”

인천세종병원(병원장 오병희)이 대한병원협회가 진행한 올해 혁신 병원 사례 공모전에서 우수상을 거머쥐었다.

인천세종병원은 지난 29일 서울 강남구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서울 파르나스에서 열린 ‘2023 KHC(Korea Healthcare Cogress) Awards’에서 이같이 수상했다고 30일 밝혔다.

올해로 14회째를 맞은 KHC는 대한병원협회가 주최하는 병원 관련 아시아 최대 규모 국제학술대회다. 앞서 협회는 ‘우리 병원 혁신 사례를 소개합니다’를 주제로 KHC Awards 공모를 추진했다.

인천세종병원은 혁신 사례로 ▲문서 중앙화 ▲가상 데스크톱 기반구축(VDI) ▲스마트 프로젝트 관리 ▲스마트워크센터 ▲로봇 프로세스 자동화(RPA) ▲스마트 정보 저장소(DW) 등 6가지를 내세웠다.

병원은 임직원 개개인이 축적한 정보를 병원 자산으로 중앙 집적화하며 업무 표준화를 이루고, 효율성·신속성·정확성을 확보하고 있다. 이 과정에서 발생하는 업무 지식은 모든 임직원과 공유된다.

서버 역시 중앙으로 집중시켰다. 개인은 장소와 기기 성능에 관계없이 가상 데스크톱에 접속해 자유롭게 업무를 수행할 수 있다. 이에 따라 전통적 업무 환경의 상징인 지정 좌석도 과감히 없앴다.

병원은 이와 함께 가상 로봇을 통해 반복 문서작업과 복잡한 업무를 자동화·간소화하는 RPA 기술도 도입했다. 감염관리보고서 자동 작성 등 병원 내 총 37개 분야 적용하며, 연 1천시간 이상의 업무시간 절감 효과를 냈다.

인천세종병원 김명훈 총무팀장은 “디지털 전환은 일하는 방식과 일에 대한 사고 전체를 바꿔 가는 과정이자, 새로운 언어와 문화를 배우고 확산하는 혁신의 과정”이라며 “‘디지털 전환을 선도하여 앞서가는 병원그룹’이라는 비전 2030을 토대로 앞으로도 끊임없이 혁신을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Copyrightⓒ사이언스엠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0)
내용 아이디 작성일
 
의견작성하기
 
 
이름 비밀번호
 
의협‧대약, 의료법.약사법 위반 혐의로 다이어트 건강기능식품 업체 고발
전 세계 간호협회들, 간호법 공식 지지 천명
의료 기사목록 보기
 
인기뉴스
사노피, 여성가족부로부터 202..
작년, 렉라자 226억원-롤론티..
FDA '타그리소+화학요법' 폐암..
정부 의료정책 발표에 대한 임..
진료 총파업 운운하는 무책임..
 
많이 본 포토뉴스
하이로닉, 마스턴-EDC社 등과 ..
길리어드, 연세암병원과 항암..
"우루사' 대웅 임직원 참여 '..
한미약품, 아이젠 ‘AI 플랫폼..
 
최신 인기뉴스
작년, 렉라자 226억원-롤론티..
블루엠텍, 의사 초빙 플랫폼 ..
염증성 대장암, 악화.예후 분..
JW메디칼, 프리미엄 초음파 영..
그래디언트 바이오컨버전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