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09.30 15:44
검색하기
인기mouGE학회

[병원/의료 > 병원]

혈당 수치와 방사선 치료 효과 관계 규명

경희대병원, 혈당낮은 방사선 치료 암환자 생존률 높음 세계최초 밝혀
장석기 기자 / sciecemd@daum.net
승인 22-08-11 08:54 | 최종수정 22-08-12 08:00  
 

경희대병원(병원장:오주형)은 방사선종양학과 공문규(◀사진) 교수의 ’방사선 치료를 받는 암환자가 혈당을 제대로 조절하지 않으면 방사선 치료 반응이 떨어져 생존율이 나빠진다‘는 연구논문이 SCI급 저널에 게재되었다고 밝혔다.

 

소세포폐암 환자 54명을 대상으로 3개월간의 평균 혈당을 반영하는 당화혈색소 수치를 기준으로 혈당이 높은 군과 낮은 군으로 분류했다. 방사선 치료 후 생존률을 분석한 결과 혈당이 낮은 군은 높은 군에 비해서 방사선 치료 후 재발율이 낮았고 생존률이 높았다.

 

혈당이 높으면 암 조직 내의 혈관이 손상되어 산소공급이 제대로 안 되기 때문이다. 저산소 상태에 빠진 암 조직은 방사선 치료에 저항성을 가진다.

 

이번 연구는 2021년 비소세포폐암 환자를 대상으로 했던 연구의 후속으로 혈당 수치와 방사선 치료 효과의 관계를 세계 최초로 밝힌 의미 있는 연구로 평가 된다.

 

공문규 교수는 “방사선 치료를 받는 암환자에 대한 혈당 관리의 중요성을 비소세포암에 이어 소세포폐암 환자에게서도 확인할 수 있었다”며 “적극적인 혈당 관리로 방사선 치료 효과를 극대화하여 암을 극복하는데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는 SCI급 저널인 Thoracic Cancer 2022년 8월호에 게재됐다. 

 

 
 
Copyrightⓒ사이언스엠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0)
내용 아이디 작성일
 
의견작성하기
 
 
이름 비밀번호
 
녹색병원, 코로나19 후유증 외래환자 대상 설문조사 시행
삼성서울, 소아크론병 치료효과 높이는 '새(新) 치료약물 전략' 확인
병원 기사목록 보기
 
인기뉴스
충북광역정신건강복지센터 직..
간질성 방광염 줄기세포, 세계..
올들어 스타틴+에제티미브 등 ..
까다로운 신장암, 영양 나쁘면..
강동경희대병원, 뇌경색증 유..
 
많이 본 포토뉴스
한미약품-서울대, 제약바이오 ..
한미약품, ‘대한민국브랜드대..
동아제약 어린이 영양제 '미니..
'제37회 보령의료봉사상' 보건..
 
최신 인기뉴스
강동경희대병원, 뇌경색증 유..
이루다, 비-침습 방식 고주파 ..
한국알콘, 의료기기 전문 인력..
종근당, 유전자치료제 연구센..
조규홍 후보자 "제약바이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