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06.29 15:48
검색하기
인기mouGE학회

[병원/의료 > 병원]

야간교대근무 근로자, 술·담배 의존도 높아

분당서울대, 심뇌혈관질환.당뇨.비만 등 앓게 될 위험 높은 것으로 알려져
장석기 기자 / sciencemd.com
승인 22-05-23 09:11 | 최종수정 22-05-23 10:53  
 

지속적으로 야간 교대근무를 해온 근로자, 혹은 주간 고정근무에서 야간 교대근무로 근로 형태를 변경한 근로자의 경우, 음주 및 흡연 습관이 나빠질 위험이 주간 고정근무자에 비해 각각 11%, 18%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일반적으로 야간 교대근무 근로자들은 불규칙한 생활에 따른 신체리듬의 잦은 변화로 수면장애를 비롯해 심뇌혈관질환, 당뇨, 비만 등을 앓게 될 위험이 높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또 스트레스를 해소하기 위해 음주와 흡연에 의지하는 경향이 있는데, 이는 대표적인 심뇌혈관질환 발생의 위험인자로 꼽힌다.

 

교대근무와 음주, 흡연 등 건강 위험요인의 인과관계를 보다 명확히 하기 위해서는 장기적인 관점에서 그 변화를 추적하는 연구가 필요하지만, 그간 주간근무를 하다가 야간 교대근무로 변경하는 등 근로 형태 변화에 따른 음주 및 흡연 습관 변화를 조사한 연구는 없었다.

 

이에 분당서울대병원 국제진료센터(가정의학과) 이승연 교수(사진) 연구팀(교신저자: 가천대학교 길병원 직업환경의학과 이완형 교수, 공동1저자: 양산부산대병원 직업환경의학과 정새미 교수)은, 2005년부터 2019년까지 14년간 축적된 4,046명의 한국노동패널조사 데이터를 활용해, 근로 형태 변화가 음주와 흡연 습관에 부정적 영향을 줄 수 있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그림. 근무형태 변화가 음주 및 흡연습관 악화에 미치는 영향
(음주 및 흡연습관 악화는 비흡연, 비음주에서 흡연, 주 3회 이상 음주로 변화를 의미)

 

이번 연구의 조사 대상자는 총 4,046명으로 교대 근무자 422명과, 비교대 근무자 3,624명으로 구성됐으며, 연구팀은 이들을 1)지속적인 주간 고정근무자, 2)주간 고정근무에서 야간 교대근무로 전환한 근로자, 3)야간 교대근무에서 주간 고정근무로 전환한 근로자, 4)지속적인 야간 교대근무 근로자라는 네 개의 그룹으로 분류했다. 지속적인 주간 고정근무자와 비교했을 때, 주간 고정근무를 하다 야간 교대근무로 전환한 근로자는 음주 및 흡연 습관이 악화될 위험이 18% 높았으며, 지속적으로 야간 교대근무를 해온 근로자의 경우 그 위험도가 11%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를 주도한 분당서울대병원 이승연 교수는 “24시간 잠들지 않는 사회를 유지하기 위해 야간근무를 포함한 교대근무 종사자들이 늘어나고 있다”며, “근로자들의 건강을 위협하는 질병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흡연, 음주 등을 포함한 개인의 생활습관에 의학적, 사회적 관심이 필요하다”고 전했다.

 

한편 이번 연구결과는 임상의학저널(Journal of clinical medicine) 최신 호에 게재됐다.  

 
 
Copyrightⓒ사이언스엠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0)
내용 아이디 작성일
 
의견작성하기
 
 
이름 비밀번호
 
국립암센터-삼성서울병원, 양성자 치료.연구 위한 상호협력 협약 체결
화순전남대병원 최원석 교수, 대한당뇨병학회 ‘DMJ 국제 출판상’ 수상
병원 기사목록 보기
 
인기뉴스
만성골수백혈병, 새 유전자 네..
신장이식 전 후 음주가 이식에..
AI로 요관결석 성분 분석해 치..
JW중외제약, ‘리바로’ 당뇨..
세계 최초, 달팽이관 형성 막..
 
많이 본 포토뉴스
한미약품, ‘대한민국브랜드대..
동아제약 어린이 영양제 '미니..
'제37회 보령의료봉사상' 보건..
최소 절개로 간 기증자, 만족..
 
최신 인기뉴스
AI로 요관결석 성분 분석해 치..
JW중외제약, ‘리바로’ 당뇨..
세계 최초, 달팽이관 형성 막..
장애인 미술공모전 ‘2022 JW..
빠까(박카스), 캄보디아서 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