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05.27 16:32
검색하기
인기mouGE학회

[보건정책 > 보건정책]

가정의학과의사회, 간호 단독법 관련 성명

이재성 기자 / scmdnews@hanmail.net
승인 22-01-17 11:43 | 최종수정 22-01-17 11:43  
 

의료가 생명이라는 근원적인 인권에 맞닿아 있기에 의료는 모든 사람에게도 기본적 인권을 유지할 만큼 안전한 의료가 제공되어야 한다.

 

하지만, 모든 사람에게 안전하고 충분한 의료를 제공할 재원을 어떻게 충당할 것인지에 대한 방법에 대해선 각자 다른 생각을 갖고 있어 충분한 논의가 필요하다.

 

본회는 이전 성명서에서 간호법 제정이 의료법 와해의 시발점임을 경고했다. 저비용 고보장이라는 양립하기 어려운 명제를 이끌어 온 게 현재의 의료법이다. 물론 그 과정에서 의사, 간호사를 비롯한 의료인의 헌신과 재정적 고통 분담이 전제되었지만, 그래도 이 의료법이 한국형 의료를 이끌어 왔다.

 

20여 년 전 정부는 소위 의약분업이라 불리는 약사법 개정을 했다.

 

이 때 정부는 ‘진료와 약 조제를 나누는 제도를 통해 우리나라도 고질적 병폐에서 벗어나 선진 의료로 도약할 것이다’며 선전하였으나 의사들은 정부의 의도와는 다르게 의료비용은 증가할 것이고, 환자의 불편은 가중될 뿐이라고 예측했고 이에 반대했다.

 

20여 년이 지난 현재, 의료비용은 기하급수적으로 증가하였고, 병의원에서 진료와 약 조제를 원스톱으로 편하게 받던 환자들의 불편은 가중되었다.

 

이번 간호협회의 간호법 제정 노력이 입법으로 이어진다면 이와 똑같은 현상이 일어날 것으로 보인다. 물론 간호협회에서는 진료와 간호를 나누는 제도를 통해 환자의 간호 환경이 개선될 것이고 이와 더불어 여러 긍정적인 부수적 효과가 있을 것이라고 주장한다.

 

하지만 또 20년이 지나면 환자들은 의료 난민처럼 이곳저곳 떠돌아다니고 있을 것이고, 의료의 안전 비용은 증가되어 있을 것이다.

 

정부에게 반문한다. 왜 정부는 특정 직역의 이익을 위해 간호 단독법을 제정하려 하는가?

 

2022. 1. 17.

 

대한가정의학과의사회

 
 
Copyrightⓒ사이언스엠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0)
내용 아이디 작성일
 
의견작성하기
 
 
이름 비밀번호
 
의협, 간호법 반대 10개 단체 연대가 졸속기획? 가짜뉴스?
건보공단, 요양급여비 등 '2021년도 연간지급내역' 제공
보건정책 기사목록 보기
 
인기뉴스
퇴행성 뇌질환 치료제 후보물..
만성 B형간염, 간암뿐 아니라 ..
아이메디신-서울대학교병원, ..
야간교대근무 근로자, 술·..
스마트폰으로 수면무호흡증 ..
 
많이 본 포토뉴스
한미약품, ‘대한민국브랜드대..
동아제약 어린이 영양제 '미니..
'제37회 보령의료봉사상' 보건..
최소 절개로 간 기증자, 만족..
 
최신 인기뉴스
퇴행성 뇌질환 치료제 후보물..
만성 B형간염, 간암뿐 아니라 ..
한국의료기기공업협동조합, 지..
GC녹십자웰빙, 염증성 장질환 ..
노보노디스크, '리벨서스·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