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05.27 16:32
검색하기
인기mouGE학회

[약사/건식 > 약사]

최광훈 당선인·박영달 회장, 강병원 의원에게 '약사법 개정' 요청

"소비자가 인지하고 선택할 수 있도록 하는 약사법 개정이 필요"
봉두한 기자 / hois232@gmail.com
승인 22-01-14 12:03 | 최종수정 22-01-14 12:40  
 

 
대한약사회 최광훈 당선자와 경기도약사회 박영달 회장, 우경아 서울 은평구 분회장이 12일 국회를 방문해 강병원 의원(더불어민주당 최고의원, 서울 은평을)과 면담을 진행했다.


그들은 면담에서 약사법 개정에 나서 줄 것을 요청하고 제안서를 전달했다.


최광훈 당선자는 “한약사 문제는 애초에 호미로 막을 것을 가래로도 막을 수 없는 지경에 이르렀다. 시간을 끌면 끌수록 사태는 더욱 악화될 것이며 그 피해는 국민이 입게 될 것” 이라며 “이는 20년이 넘도록 지속되어 온 정부의 방치와 직무유기에 기안하는 바가 크다. 약국을 이용하는 소비자는 약사가 운영하는지, 한약사가 운영하는지를 알 수 있도록 하는 최소한의 장치가 당장 마련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박영달 회장은 “6년제, 4년제로 학제가 다르고 커리큘럼과 각각의 국가고시 과목 또한 판이하다. 단지 약사법의 미비로 인해 한약사는 한약과 한약제제 범위를 벗어나 일반의약품 즉, 항생제, 스테로이드제제, 호르몬제제, 피임약 등을 아무 거리낌 없이 취급, 판매하고 있다." 며 "최소한 간판만이라고 의무화 규정을 두어 소비자가 확인하고 선택할 수 있도록 하는 법 개정이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우경아 은평구 분회장은 "약사, 한약사간 면허범위가 엄격히 구분되고 지켜질 때 비로소 국민의 신뢰를 얻을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지난해 말 경기도약사회의 제안으로 강병원 의원실에서 법안을 준비하고 있는 제약사 행정처분에 따른 환자, 약국피해 구제법안 발의 건에 대해서도 진행상황을 확인했으며 행정처분 기간 동안 해당의약품은 처방할 수 없도록 DUR단계에서 급여정지 조치를 취해 실효적인 제재가 될수 있도록 하는 방안에 대한 논의도 진행됐다. 

 
 
Copyrightⓒ사이언스엠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0)
내용 아이디 작성일
 
의견작성하기
 
 
이름 비밀번호
 
성남시약 선관위, 최재윤 후보 사퇴... 한동원 후보 단독 입후보
최광훈 희망회무 인수위원회, 전체회의 개최... 기관별 업무보고 진행
약사 기사목록 보기
 
인기뉴스
퇴행성 뇌질환 치료제 후보물..
만성 B형간염, 간암뿐 아니라 ..
아이메디신-서울대학교병원, ..
야간교대근무 근로자, 술·..
스마트폰으로 수면무호흡증 ..
 
많이 본 포토뉴스
한미약품, ‘대한민국브랜드대..
동아제약 어린이 영양제 '미니..
'제37회 보령의료봉사상' 보건..
최소 절개로 간 기증자, 만족..
 
최신 인기뉴스
퇴행성 뇌질환 치료제 후보물..
만성 B형간염, 간암뿐 아니라 ..
한국의료기기공업협동조합, 지..
GC녹십자웰빙, 염증성 장질환 ..
노보노디스크, '리벨서스·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