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12.03 16:38
검색하기
인기mouGE학회

[학술논문 > 기고]

을지대병원, 코골이 꼭 치료해야 하나요?

이재성 기자 / scmdnews@hanmail.net
승인 21-10-27 10:37 | 최종수정 21-10-27 10:37  
 

코골이는 주변 사람들의 수면을 방해할 뿐 아니라 환자 본인의 생활에도 영향을 미치게 된다. 남성의 57%, 여성의 40% 정도가 잠을 자는 동안 코를 골고, 이 중 25% 정도의 사람들은 습관적으로 코골이를 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코골이를 대수롭지 않게 생각하는 경우가 많은데, 코골이를 방치하면 수면무호흡증으로 이어질 수 있다. 

 

이 경우 산소 공급에 문제가 생겨 고혈압, 부정맥, 심근경색 등 심장질환과 뇌혈관 질환이 발생할 위험도가 높아지고, 심하면 돌연사에까지 이를 수 있어 세심한 주의가 필요하다. 대전을지대학교병원 이비인후과 최명수 교수(사진)의 도움으로 코골이와 수면무호흡증에 대한 자세한 이야기를 들어보았다.

 

Q. 코골이는 어떤 질환일까요?

 

우리 몸의 기도는 파이프처럼 딱딱한 형태가 아니라, 입천장, 혀의 뒤쪽 부분처럼 부드러운 살로 이루어져 있다. 이러한 기도의 경계가 되는 부위가 넓으면 아무 소리도 나지 않지만, 여러 가지 원인으로 기도가 좁아진 상태에서는 공기가 통과 중에 떨림이 생겨 소리가 발생하게 되는데, 이를 “코골이”라고 한다. 코골이는 그 자체로도 치료 대상이 되지만 기도가 좁아지는 것에 그치지 않고 완전히 막혀 호흡 정지가 발생해 수면무호흡증이 동반되는 경우가 많다.

 

Q. 코골이와 수면무호흡증이 건강에 미치는 영향은 무엇인가요?

 

수면 중 숨길이 좁아지거나 막히게 되면 충분한 산소를 얻을 수가 없게 된다. 산소가 부족하면 심장에서는 이를 보충하기 위해 더 빨리 뛴다든지, 더 압력을 높이는 반응이 생길 수 있다. 이러한 과정이 지속되면, 고혈압이나 여러 심혈관질환을 발생시킬 수 있다. 또한 뇌에서는 수면을 중단시키고 깨워서 정상적인 호흡을 하도록 만들게 되는데 이러한 과정이 결국 수면을 분절시키게 되고 깊은 잠을 방해한다. 그래서 자고나도 졸리고, 피로가 회복하기 어려워 직장이나 학교에서 업무능력이나 학습능력이 떨어지게 된다. 나아가 만성피로, 우울증 등 삶의 질을 위협할 수 있기 때문에 건강에 미치는 영향이 결코 적지 않다.

 

Q. 코골이 및 수면무호흡증은 어떻게 진단되나요?

 

코골이 및 수면무호흡의 진단은 전문의와 증상에 대해 상담을 한 후 코, 목, 혀 등 기도의 구조에 대한 검사를 하게 된다. 또한 수면다원검사를 통해서도 이루어지는데 병원에서 하루 수면을 취하면서 뇌파나, 심전도, 호흡 등을 정확하게 모니터하는 검사를 하게 된다. 2018년부터 수면무호흡, 주간과다졸림증, 기면증은 건강보험 급여해택이 가능해졌기 때문에 환자부담도 많이 줄어들게 됐다.

 

Q. 수면다원검사는 어떻게 진행되나요? 불편하지는 않나요?

 

수면다원검사는 환자 몸에 붙인 여러 센서를 통해 수면이 어떤 깊이인지, 호흡은 어떻게 변하는지, 더불어 산소의 변화량이나 여러 근육의 움직임들을 밤새 수면기사가 컴퓨터와 CCTV를 통해 모니터하고, 수면전문의사가 최종 판정하는 검사이다.

 

아무래도 집이 아닌 병원에서 몸에 여러 가지 센서들을 부착한 채 잠이 들어야하므로 불편하기도 하고 보통 잠드는데 걸리는 시간이 평소보다 길 수 있다. 가능하면 집에서와 같은 환경을 꾸미기 위해서 집에서 사용하는 베게나 잠옷 등을 가져오는 경우도 있고, 검사 전에 검사에 대한 충분한 설명으로 긴장을 풀고 진행하게 된다.

 

Q. 코골이와 수면무호흡증은 어떻게 치료하나요?

 

수면무호흡증이 심한 경우 표준 치료법은 양압기치료이다. 양압기는 바람이 나오는 기구인데 이 바람이 나와서 막혀있던 숨길을 열어주는 역할을 하게 된다. 꾸준히만 착용하면 90%이상 치료효과를 볼 수 있다. 턱을 앞으로 당겨주어서 숨길을 넓게 해주는 구강내장치도 있는데 경한 수면무호흡증이나 코골이에 도움이 된다. 심한 수면무호흡증에는 도움이 되지 않고, 턱관절이나 치아에 문제가 있는 경우에는 사용하기 어렵다.

 

마지막으로 수술적 치료를 할 수 있다. 수술을 하기 위해서는 2가지 전제가 필요한데 숨길의 막힘이 되는 곳이 명확하게 확인되어야 하고, 수술 후 부작용도 적어야 한다. 이러한 전제가 되는 수술대상자는 많지 않기 때문에 수술은 제한적으로만 시행되고 있다.

 

Q. 코골이와 수면무호흡증에 도움 되는 생활습관이 있을까요?

 

적정체중을 유지하시는 것이 좋은데, 비만한 경우에는 체중감량이 도움이 된다. 체중 10kg을 감량하면 수면무호흡증이 50%정도가 호전된다는 연구결과가 있다. 술을 많이 마시면 숨길 근육의 힘이 떨어져 코골이나 수면무호흡이 심해질 수 있는데 술을 끊거나 줄이는 것도 수면에 큰 도움이 된다. 잠을 자는 자세도 반듯이 누운 자세보다는 옆으로 눕거나 상체를 30~40도 세운 자세로 수면을 취하면 숨길이 좀 더 넓어지는 효과가 있어 코골이와 수면무호흡증에 도움이 된다. 

 
 
Copyrightⓒ사이언스엠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0)
내용 아이디 작성일
 
의견작성하기
 
 
이름 비밀번호
 
다음기사글이 없습니다.
이전기사글이 없습니다.
기고 기사목록 보기
 
인기뉴스
바이오헬스산업분야 유공자 포..
[인사] 아산의료원 인사 발령
"국내 제약사 없애고, 수입약..
숙취해소 톱브랜드 컨디션, 박..
HK inno.N, 클레더마, 피부개..
 
많이 본 포토뉴스
동아제약 어린이 영양제 '미니..
'제37회 보령의료봉사상' 보건..
최소 절개로 간 기증자, 만족..
동아ST, 작년매출 6122억…전..
 
최신 인기뉴스
바이오헬스산업분야 유공자 포..
"국내 제약사 없애고, 수입약..
오늘은 세계 에이즈의 날, ‘..
담석 환자 60~70%는 무증상.....
한미, 에제티미브+로수바스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