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10.27 16:51
검색하기
인기mouGE학회

[병원/의료 > 병원]

대구가대병원, 정상 운영 21개 입원 병동 모두 ‘클린 존(Clean Zone)’

이재성 기자 / scmdnews@hanmail.net
승인 21-09-17 16:20 | 최종수정 21-09-17 16:20  
 

대구가톨릭대학교병원(병원장 이창형)은 9월 17일(금) 21개 입원 병동을 모두 클린 존(Clean Zone)으로 운영한다고 밝혔다.

 

지난 8월 22일 대구가톨릭대학교병원 병동 내에서 7명의 첫 확진자가 나온 이후 현재까지 총 130명의 확진자가 발생했다. 24일 45명의 확진자가 나오며 최대 정점을 찍었고, 26일부터 한 자리 수를 유지하며 진정세를 보이기 시작했다. 그리고 9월 3일 처음으로 확진자 발생 0명을 기록했다.

 

대구가톨릭대학교병원은 그동안 21개 입원 병동을 A그룹(환자, 보호자, 직원 등 환자 다수 발생한 병동), B그룹(병동내 1~2명 정도 산발적 발생한 병동), C그룹(환자 발생되지 않은 병동 (Clean Zone))으로 분리하여 운영했다.

 

2주 이상 꾸준히 추가 확진자가 나오지 않자 A,B그룹을 C그룹으로 전환해 완전한 ‘병원 정상화’를 준비했고 단계적으로 격리 병동별 환자 및 보호자, 의료진 등을 대상으로 코로나19 검사(PCR)를 실시해 A,B그룹 병동을 순차대로 격리 해제하며 17일(금) 공식적인 병원 정상화를 이루었다.

 

병원 관계자는 “지난 16일 오후 마지막 1개 병동이 격리 해제 되면서 모든 병동을 정상 운영할 수 있게 되었다. 빠른 시일 내 평소 수준 병상 가동률을 회복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코로나19 발생 30여일 만에 정상화를 이룰 수 있었던 것은 코로나19 비상대책위원회 및 교직원들의 많은 노력이 있었다.”고 덧붙였다.

 

이창형 병원장은 “병원 내 코로나19 발생으로 그동안 몇 개의 병동이 제 기능을 하지 못했다. 그러나 이제 모든 병동이 ‘클린 존(Clean Zone)’이 되었다. 이로써 코로나19 발생 이전과 동일하게 병원을 정상 운영할 수 있게 되었다.”며 “앞으로 보다 철저한 감염 관리로 더 안전하고 더 믿을 수 있는 병원이 되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대구가톨릭대학교병원은 이번 경험을 백서 및 매뉴얼로 제작한다고 했다. 또, 유사한 상황으로 도움이 필요한 의료기관이 있다면 이번 경험과 자료를 공유해 피해를 최소화 할 수 있도록 협력해 나갈 것이라고 했다.

 
 
Copyrightⓒ사이언스엠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0)
내용 아이디 작성일
 
의견작성하기
 
 
이름 비밀번호
 
고려대의료원, ‘Again 65’ 캠페인으로 200억 모금
대동병원, 방심하기 쉬운 가을철 식중독, 예방만이 살길
병원 기사목록 보기
 
인기뉴스
자폐스펙트럼장애 ‘PEERS’ ..
한미약품, 올 외래처방서 4년..
서울아산병원, 저용량 스타틴 ..
바이젠셀, 면역세포치료제 대..
보령제약, 조현병 치료제 '자..
 
많이 본 포토뉴스
동아제약 어린이 영양제 '미니..
'제37회 보령의료봉사상' 보건..
최소 절개로 간 기증자, 만족..
동아ST, 작년매출 6122억…전..
 
최신 인기뉴스
자폐스펙트럼장애 ‘PEERS’ ..
서울아산병원, 저용량 스타틴 ..
강동경희대병원, 질환모델 중..
전세계 공중보건 전문가들, “..
코로나 치료용 펩타이드, AI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