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10.27 16:51
검색하기
인기mouGE학회

[학술논문 > 공개논문의학]

청소년기 척추측만증 환자에서 최소침습수술 우수성 입증

상계백병원, 청소년기 특발성 척추측만증 환자 84명 대상 최소침습수술 시행
봉두한 기자 / hois232@gmail.com
승인 21-06-25 10:00 | 최종수정 21-06-28 09:57  
 

청소년 시기에 특별한 원인 없이 허리가 휘는 청소년기 특발성 척추측만증 환자에서 최소 절개를 이용한 ‘최소침습수술’의 우수성과 안정성이 입증됐다.

  

인제대학교 상계백병원 척추센터 장동균 교수팀과 고려대학교 구로병원 정형외과 서승우 교수팀(서승우·양재혁)은 청소년기 특발성 척추측만증 환자 84명을 대상으로 약 2~3곳에 5cm 가량 절개만을 이용하여 최소침습적 척추측만증 교정 수술을 시행하였으며 그 결과 안정성과 우수성이 입증되었다고 밝혔다.

  

연구팀은 청소년기 특발성 척추측만증 환자 84명을 대상으로 최소침습수술 시행 후 수술 전후 방사선학적요소 및 출혈량과 입원 기간을 조사했다.
 

연구 결과, 척추측만증 만곡의 교정은 수술 전 평균 59.8도에서 수술 후 18.6도로 약 68.9%의 우수한 교정률을 보였으며 출혈량은 평균 846 mL, 입원 기간은 평균 8.5일로 줄어들어 변형 교정의 우수성과 함께 높은 안정성을 보였다고 밝혔다.

  

▲ 청소년기 특발성 척추측만증 환자에서 최소침습수술 후 만곡이 교정된 사진

 

인제대학교 상계백병원 척추센터 장동균 교수는 “청소년기 특발성 척추측만증에서 최소 침습적 측만증 수술은 2-3곳에 약 5cm 가량의 절개만을 이용해(코인 홀 기법: Coin Hole Technique) 척추경 나사를 삽입하고 강봉을 넣어서 변형을 교정하기 때문에, 수술 중 근육의 손상을 최소화하고 출혈량이 적어서 환자의 회복이 빨라 입원 기간이 줄어드는 장점이 있다”고 말했다.

  

고려대학교 구로병원 정형외과 서승우 교수는 “기존 척추측만증 수술은 20 cm 이상의 긴 절개를 가해서 시행되었는데 절개가 크기 때문에 근육 손상이 많고 출혈이 많은 단점이 있었다” 며 “외모에 민감한 청소년 시기에 최소 절개만으로 수술해 흉터가 비교적 적어 미용적인 효과까지 얻어 환자와 보호자의 만족도가 크다”고 말했다.

  

양재혁 교수는 “성장이 급격이 이루어지는 사춘기 무렵에 척추 변형이 많이 증가하기 때문에 아이들이 어깨가한쪽으로 기울어져 있거나 치우쳐져 있는 경우, 견갑골이나 어깨 높이의 비대칭이 있는 경우, 몸이 한쪽으로 기울어져 있는 경우, 골반의 비대칭이 있는 경우, 상체를 90도로 구부렸을 때 한쪽 등이나 어깨가 올라와 있는 경우에는 측만증을 의심하고 척추전문의를 찾아 정밀 검진을 받을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SCIE급 척추 전문 학술지인 유로피안 스파인 저널(EuropeanSpine Journal) 최신호에 발표됐다. 

 
 
Copyrightⓒ사이언스엠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0)
내용 아이디 작성일
 
의견작성하기
 
 
이름 비밀번호
 
길병원, "'VR훈련' 경도 인지장애 개선에 효과적"
BMI높으면 면역력 강하지만 유방암 무병생존에는 악영향
공개논문의학 기사목록 보기
 
인기뉴스
자폐스펙트럼장애 ‘PEERS’ ..
한미약품, 올 외래처방서 4년..
서울아산병원, 저용량 스타틴 ..
바이젠셀, 면역세포치료제 대..
보령제약, 조현병 치료제 '자..
 
많이 본 포토뉴스
동아제약 어린이 영양제 '미니..
'제37회 보령의료봉사상' 보건..
최소 절개로 간 기증자, 만족..
동아ST, 작년매출 6122억…전..
 
최신 인기뉴스
자폐스펙트럼장애 ‘PEERS’ ..
서울아산병원, 저용량 스타틴 ..
강동경희대병원, 질환모델 중..
전세계 공중보건 전문가들, “..
코로나 치료용 펩타이드, AI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