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02.25 16:36
검색하기
인기mouGE학회

[바이오 > 바이오]

퓨젠바이오, '세리포리아' 면역조절 효과 미국 특허 등록

봉두한 기자 / hois232@gmail.com
승인 21-01-14 13:05 | 최종수정 21-01-14 13:05  
 

퓨젠바이오가 세리포리아 락세라타(이하 세리포리아)에 의해 생산되는 클렙스(CLEPS™)를 유효 성분으로 함유하는 면역기능 조절 효과에 대한 미국 특허(US 10,442,920 B2)를 등록했다고 14일 밝혔다.


이번 미국 특허 취득으로 퓨젠바이오는 면역대사(immunometabolism) 조절의 차별화된 기전에 대한 독점적인 권리를 확보하게 됐다.

 

퓨젠바이오는 여러 질환에서 세포의 에너지 대사 상태가 면역 기능을 조절하는데 핵심 요소로서 대사 기능 향상이 면역 세포(Immune cells)의 활성화, 성장 및 증식, 기능 및 항상성 개선에 관련되어 있음에 주목하여 면역대사(immunometabolism) 기전 연구를 통해 세리포리아가 당뇨, 비만과 같은 대사질환 발병 시 증가하는 염증성 사이토카인 발현 감소와 더불어 면역 기능을 개선하는 효과가 있음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이는 기존의 물질과 차별화된 세리포리아의 인슐린 저항성 지표(HOMA-IR) 개선 효과가 인체의 면역 조절 기능을 개선시키는 효과로 연결될 수 있음을 제시한 것이다.


퓨젠바이오 김윤수 대표는 “이는 세리포리아의 2차 대사산물(metabolite)이 당뇨병 및 당뇨합병증에서 주로 나타나는 만성염증을 면역대사 제어로써 억제 가능한 유래 없던 난치성 질환 치료 물질로서의 새로운 가능성을 제시한다”고 말했다.

 

미국 등록이 완료됨에 따라 퓨젠바이오 ‘세리포리아 락세라타’의 미국 진출에 탄력이 붙을 전망이다.


퓨젠바이오는 이번 특허 취득으로 대사면역조절 기전의 차별화 가치가 부각되어 현재 진행중인 미국 FDA의 NDI인증 취득과 함께 병행하여 미국 등 여러 해외 주요 기업들과 제휴를 추진할 계획이다.


한편, 퓨젠바이오는 최초로 인슐린 저항성 지표(HOMA-IR) 개선이 인체시험을 통해 입증된 ‘세포나’를 출시한 바 있으며 미국, 일본, 독일, 중국, 캐나다 등 주요국에 30여 개의 원천 특허를 보유하고 있다.  

 
 
Copyrightⓒ사이언스엠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0)
내용 아이디 작성일
 
의견작성하기
 
 
이름 비밀번호
 
신테카바이오, 한미사이언스와 코로나19 치료제 임상개발 협력 체결
로킷제노믹스, 단일 세포 유전체 분석 서비스 대중화 나서
바이오 기사목록 보기
 
인기뉴스
유사나, 건강관리까지 똑소리..
"자료제출 의약품 1+3 규제, ..
대웅, 美연방순회항소법원에 '..
식약처, 유한-대웅-일동 등 '..
제약협동조합 조용준 이사장 ..
 
많이 본 포토뉴스
최소 절개로 간 기증자, 만족..
동아ST, 작년매출 6122억…전..
JW생명과학, 식염수 희석않는 ..
AI활용 신약 후보물질 국내 첫..
 
최신 인기뉴스
유사나, 건강관리까지 똑소리..
한국애브비, 직원 역량 개발 ..
뉴스킨, 용기부터 성분까지… ..
한독, 차세대 항암 치료제 'AB..
한국솔가, 23일 '솔가데이' 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