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01.22 16:33
검색하기
인기mouGE학회

[병원/의료 > 의료]

서울대병원, 서울시와 '서울재난병원' 설치

코로나-19 상황등 발생때 서울시서 재정지원 환자 신속치료 위해
이재성 기자 / scmdnews@hanmail.net
승인 21-01-12 17:17 | 최종수정 21-01-13 05:38  
 

 

▲12일, 서울시청에서 열린 [서울재난병원 설립을 위한 업무협약]. 왼쪽부터 서정협 서울시장 권한대행과 김연수 서울대병원장.
 

서울대병원(원장 김연수)은 코로나19 중증환자 전담병상 확보와 신속한 치료를 위해 ‘서울재난병원’을 설치하기로 했다. 

 

12일, 15시 서울시청에서 서정협 서울시장 권한대행과 김연수 병원장은 「서울재난병원 설립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서울재난병원은 서초구 원지동 종합의료시설 내에 개설된다. 서울시가 설치에 필요한 부지를 한시적으로 무상 제공하고, 서울대병원이 설립·운영을 위한 비용과 의료진을 투입한다. 

 

신설된 서울재난병원은 총 면적 1만9천720㎡이고 음압시설 등을 갖춘 모듈형 중증환자 전담병상이 48개 규모로 조성된다. 상황에 따라 중증환자 수가 감소하면 코로나19 일반병상 96개로 전환한다. 늦어도 3월 말까지 설치를 완료해 즉시 운영에 들어갈 예정이다.  

 

병원 내 임시로 병상을 설치한 경우는 있었지만, 별도 부지에 코로나19 치료만을 위한 병상을 가진 임시병원을 설치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두 기관은 신속한 감염병 대응체계를 위한 민·관 거버넌스인 '서울시 재난의료협의체'를 통해 지난해 12월부터 병상확보와 환자치료 등에 지속해서 협력해왔다. 서울재난병원 개원준비단장은 서울대병원 조영민 교수가 맡았다.

 

김연수 병원장은 “서울시의 지원으로 빠르게 재난병원이 설립될 수 있었다”며 “그동안의 노하우로 철저하게 준비해 코로나19 치료와 방역에 큰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Copyrightⓒ사이언스엠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0)
내용 아이디 작성일
 
의견작성하기
 
 
이름 비밀번호
 
다음기사글이 없습니다.
이전기사글이 없습니다.
의료 기사목록 보기
 
인기뉴스
장 마이크로바이옴, 31개 유..
작년 국내처방약 1위 외자약 ..
작년, 처방 1000억 토종신약 3..
당국 '콜린' 급여축소 vs 제약..
'렉라자' 글로벌 성공조건 "외..
 
많이 본 포토뉴스
최소 절개로 간 기증자, 만족..
동아ST, 작년매출 6122억…전..
JW생명과학, 식염수 희석않는 ..
AI활용 신약 후보물질 국내 첫..
 
최신 인기뉴스
장 마이크로바이옴, 31개 유..
작년, 처방 1000억 토종신약 3..
'렉라자' 글로벌 성공조건 "외..
보령제약, 항암제 벨킨주사제 ..
경희의료원-공무원연금공단,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