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01.22 16:33
검색하기
인기mouGE학회

[학술논문 > 공개논문의학]

경북대병원, 문준호 교수 논문 'Annals of Oncology' 게재

봉두한 기자 / hois232@gmail.com
승인 21-01-04 12:31 | 최종수정 21-01-04 12:31  
 

경북대병원은 혈액종양내과 문준호 교수의 논문이 세계적 학술지 암 연보(Annals of Oncology)에 게재됐다고 4일 밝혔다.


문준호 교수(사진)의 논문은 난치성 T-세포 림프종 환자에서 새로운 치료요법에 대한 제1상‧2상 임상시험(Combination treatment of copanlisib and gemcitabine in relapsed/refractory PTCL: An open-label phase 1/2 trial) 연구결과로 종양학 대표 저널인 암 연보(Annals of Oncology) (2019 IF = 18.274)에 게재했다.


T-세포 림프종은 일차 치료에 실패하거나 재발하면 고용량 항암화학치료나 조혈모세포 이식을 실시해도 상당수 치료 반응이 없는 경우가 많은 매우 공격적인 림프종으로 현재까지 이러한 재발성‧불응성 T-세포 림프종에 대한 표준 항암요법은 없는 실정이다.


이렇게 표준 요법이 정립되어 있지 않은 일차 항암요법에 반응을 보이지 않거나, 혹은 항암치료 이후 재발한 난치성 T-세포 림프종 환자들을 대상으로 새롭게 개발 중인 독일 바이엘사의 PI3K 신호전달계 억제제인 코판리십과 세포독성 항암제인 젬시타빈과의 병합요법의 치료 효과를 국내 주요 8개 대학병원에서 연구자 주도 제1상‧2상 임상 시험을 통해 평가받고 이 결과를 이번에 암 연보(Annals of Oncology)를 통해 발표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전체 환자의 70% 이상에서 코판리십과 젬시타빈 병합요법에 치료 반응을 보였고, 특히 특정 조직학적 아형에서 이들 병합요법이 더욱 효과적으로 반응이 유도됨을 확인했다.


치료에 따른 부작용도 병합요법임에도 상당히 경미함을 입증함으로써 재발성‧불응성 T-세포 림프종의 새로운 치료법으로서의 가능성을 제시했다.


문준호 교수는 “이번 연구는 종양조직에서의 차세대 염기서열 분석(next generation sequencing)을 통해 종양 세포의 특정 유전자 돌연변이 여부가 PI3K 신호전달계 억제제와 세포독성 항암제 병합요법 시 치료 반응을 예측할 수 있다는 점을 발견해 더욱 임상적으로 의미 있다.”고 밝혔다.

 
 
Copyrightⓒ사이언스엠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0)
내용 아이디 작성일
 
의견작성하기
 
 
이름 비밀번호
 
다음기사글이 없습니다.
이전기사글이 없습니다.
공개논문의학 기사목록 보기
 
인기뉴스
장 마이크로바이옴, 31개 유..
작년 국내처방약 1위 외자약 ..
작년, 처방 1000억 토종신약 3..
당국 '콜린' 급여축소 vs 제약..
'렉라자' 글로벌 성공조건 "외..
 
많이 본 포토뉴스
최소 절개로 간 기증자, 만족..
동아ST, 작년매출 6122억…전..
JW생명과학, 식염수 희석않는 ..
AI활용 신약 후보물질 국내 첫..
 
최신 인기뉴스
장 마이크로바이옴, 31개 유..
작년, 처방 1000억 토종신약 3..
'렉라자' 글로벌 성공조건 "외..
보령제약, 항암제 벨킨주사제 ..
경희의료원-공무원연금공단,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