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01.26 16:42
검색하기
인기mouGE학회

[보건정책 > 보건정책]

진흥원, 21년도 제약바이오산업 특성화대학원 선정

이재성 기자 / scmdnews@hanmail.net
승인 20-11-24 10:14 | 최종수정 20-11-24 10:14  
 

보건복지부(장관 박능후)와 한국보건산업진흥원(원장 권덕철)은 「제약바이오산업 특성화대학원 지원」신규 수행기관으로 성균관대학교 약학대학, 연세대학교 약학대학, 동국대학교 약학대학이 최종 선정되었다고 밝혔다.

 

「제약바이오산업 특성화대학원」지원 사업은 ’12년부터 제약바이오 분야에서 다학제간 융합 지식·실무(현장) 역량 등을 갖춘 석사급 인재를 양성하기 위해 수행하고 있다.

 

내년도 사업에서는 제약바이오 산업계의 가치사슬별 인력수요 조사를 바탕으로 의약품 개발의 전과정을 체계적으로 교육하면서, 실무형 교육 강화를 통해 제약바이오 산업의 인력 수요를 충족할만 한 인력을 양성하고자 하였으며, 제약바이오산업 특성화대학원의 실무형 교육을 강화하기 위하여, ①산학협력 인턴십 프로그램 수행을 통한 학점 이수 ②프로젝트 보고서의 학위 논문 대체 운영을 강화하여, 기준 미달시 지원 중단이 가능하게 관리할 예정이다.

 

또한, 제약바이오산업의 트랜드를 반영하여 AI·빅데이터 과정 및 바이오 의약품 개발 과정 등 신규 심화과정을 설치하였으며, 진흥원은 향후 각 대학마다 특성을 살려 교육과정을 특화하여 구성할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이번 선정 평가에서는 총 8개의 대학이 공모에 참가하였으며, 선정평가(11.10)결과 교육과정의 우수성, 산학 연계 계획의 우수성, 성과 도출계획의 우수성, 사업수행 주체의역량 등을 중점으로 평가하여 3개의 기관이 선정되었다고 밝혔다.

 

이번에 선정된 성균관대학교 약학대학은 캡스톤 과정 운영 노하우, 산학 네트워크 구축·활용 등 실무형 교육 면에서, 연세대학교 약학대학은 현장 실무교육 프로그램 및 졸업 후 산업체에서 역할을 충분하게 수행할 수 있는 인프라 시스템을, 동국대학교 약학대학은 규제전략 전문가 양성 등 차별성 있는 설정, 이를 위한 전임교수진의 역량이 우수한 것으로 평가를 받았다.

 

진흥원 관계자는 “이 사업을 통해 국내 제약바이오기업들의 인재수요에 부응할 수 있는 다학제간의 융합지식을 갖춘 실무형 전문인재를 양성하고, 이를 통해 국내 제약바이오산업의 활성화를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Copyrightⓒ사이언스엠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0)
내용 아이디 작성일
 
의견작성하기
 
 
이름 비밀번호
 
한-덴마크 공동 R&D 및 오픈이노베이션 추진
한국오츠카제약, 코로나19 위기가정 지원 위해 2억 원 기부 새창으로 읽기
보건정책 기사목록 보기
 
인기뉴스
작년, 처방 1000억 토종신약 3..
건협, '신장비뇨기 정밀건강검..
길리어드, 메디컬부서 이주연 ..
아이메디신, AI 브레인매핑기..
서울시의사회, 의료계 최고 권..
 
많이 본 포토뉴스
최소 절개로 간 기증자, 만족..
동아ST, 작년매출 6122억…전..
JW생명과학, 식염수 희석않는 ..
AI활용 신약 후보물질 국내 첫..
 
최신 인기뉴스
길리어드, 메디컬부서 이주연 ..
유나이티드, 고지혈증 개량신..
엘리퀴스 제네릭 급성장…작년..
대웅, 먹는 코로나-19 예방-치..
FDA, 동아ST '스텔라라 바이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