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04.19 16:46
검색하기
인기mouGE학회

[학술논문 > 공개논문의학]

화순전남대병원 이동훈교수, 연구논문 세계적 의학전문지 NEJM에 수록

‘선천성 이하선관 확장’ 특성 밝혀
봉두한 기자 / hois232@gmail.com
승인 20-10-22 15:12 | 최종수정 20-10-23 05:52  
 

화순전남대학교병원 이동훈 교수(이비인후과, 사진 좌)의 연구논문이 최근 세계적 권위를 가진 의학전문지 NEJM(New England Journal of Medicine)에 수록돼 주목받고 있다.

 
이 교수는 ‘양측 이하선관에서 타액 발사’라는 논문을 1저자(교신저자 임상철 교수(사진 우)로 게재했다.

 
‘이하선’은 귓바퀴 아래에서 아래턱뼈의 뒤쪽까지 이어져 있는 침샘을 지칭하며, ‘이하선관’은 이하선의 분비물을 위턱 두번째 어금니의 반대쪽 구강으로 운반하는 관을 말한다.

 
이교수는 양측 ‘선천성 이하선관 확장’ 환자의 경우, 외부에서 이하선 부위를 눌렀을 때 구강내로 연결된 이하선관으로 타액이 물총처럼 발사되는 특이한 증상을 밝혀냈다.   
   
이로써 ‘선천성 이하선관 확장’ 질환 여부를 진단함에 있어서 병력 청취와 이학적 검사를 통해 미리 예측할 수 있게 돼, 높은 연구가치를 인정받았다.

 
NEJM은 국제학술지의 신뢰도를 평가하는 미국 SCI(Science Citation Index. 과학기술논문 색인지수)의 임상의학분야 평가에서 수년째 1위를 차지할 만큼 세계적으로 인정받는, 가장 권위있는 전문지다.

 
한편, 이교수는 지난 2011년부터 올해 8월까지 총 119편(연평균 10편 이상)의 SCI(E) 논문을 국내외의 다양한 의학저널에 게재해오고 있다. 이들 논문 중 100편에서 주저자(1저자이거나 교신저자)를 맡아 더욱 눈길을 끌고 있다.

 
탄탄한 연구역량을 인정받아, 지난 2015년부터 줄곧 세계3대 인명사전 중 하나인 ‘마르퀴즈 후즈 후’(Marquis Who’s Who in the World)에 등재돼오고 있다. 미국 뉴저지에 본부를 두고 있는 100여년 역사의 ‘마르퀴즈 후즈 후’는 매년 학술적 연구에서 중요한 업적을 달성한 학자와 연구자들을 인명사전에 싣고 있다.

 

 
 
Copyrightⓒ사이언스엠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0)
내용 아이디 작성일
 
의견작성하기
 
 
이름 비밀번호
 
강북삼성병원, 비만인 갱년기 여성일수록 '치밀 유방' 유병률 감소
상계백병원, 한국 소아청소년 식이보충제 섭취율 20.3%
공개논문의학 기사목록 보기
 
인기뉴스
GSK, '처음부터 아보다트' 캠..
화이자, 한국혈액암협회에 후..
톡신 작년 내수1위 휴젤 '보툴..
진흥원, '제약바이오 글로벌 ..
보령제약 '대사질환+항암제’ ..
 
많이 본 포토뉴스
'제37회 보령의료봉사상' 보건..
최소 절개로 간 기증자, 만족..
동아ST, 작년매출 6122억…전..
JW생명과학, 식염수 희석않는 ..
 
최신 인기뉴스
진흥원, '제약바이오 글로벌 ..
제 54회 유한의학상 대상에 정..
한림대성심병원 경기남부금연..
사노피, '듀피젠트' 론칭 심포..
KAIST 이해신 교수팀, 지혈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