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10.21 17:59
검색하기
인기mouGE학회

[학술논문 > 공개논문의학]

'저체중 일수록 폐 기능 감소 위험성 크다'

강북삼성병원, 비만 그룹 비해 저체중 그룹에서 4.9배 높아
봉두한 기자 / hois232@gmail.com
승인 20-09-23 09:28 | 최종수정 20-09-23 09:33  
 

 

폐 질환이 없는 건강한 사람에서도 저체중일수록 폐 기능이 감소할 위험성이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성균관의대 강북삼성병원(원장 신호철) 재활의학과 윤경재, 이용택, 박철현 교수, 삼성서울병원 도종걸 교수 공동 연구팀은 2012~2014 사이에 건강검진을 받은 사람 282,135명을 분석한 결과, 저체중이 폐 기능 저하와 관련이 높은 것으로 분석됐다고 밝혔다. 


비만인 사람은 상대적으로 호흡기 질환의 위험이 높다는 것은 익히 알려져 있으나 저체중이 폐 기능 저하와 관련이 높다는 것을 밝혀낸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연구팀은 282,135명의 사람을 BMI 수치로 ▲비만(≥25kg/㎡) ▲정상(18.5~25kg/㎡) ▲저체중(<18.5kg/㎡)로 분류했다.


이어 호흡 기능을 측정하는 검사인 FVC(Forced expiratory volume: 최대한 숨을 내쉬는 노력을 했을 때의 폐활량)와 FEV1(Forced Expiratory Volume in One Second: 1초 동안 내쉴 수 있는 공기의 양)으로 폐 기능을 판단했다.


그 결과, 성별, 키 등을 보정한 이후에도, FVC는 ▲비만=3.96(L) ▲정상=3.91(L) ▲저체중=3.62(L), FEV1은 ▲비만=3.28(L) ▲정상=3.28(L) ▲저체중=3.12(L) 으로 저체중일수록 호흡 기능이 저하 되는 것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또한, 폐 기능이 좋지 않은 하위 80% (predicted FVC%<80%)가 차지하는 비율이 비만 그룹에 비하여 저체중 그룹에서 4.9배가 더 높았다.


강북삼성병원 윤경재 교수는 “성별, 연령 및 흡연 여부 등과 관계없이 BMI가 낮을수록 폐 기능을 대변하는 수치들이 나쁜 것으로 나타났다”며 “저체중 상태가 폐 기능 감소와 관련이 있는 원인은 폐 근육량과 관련이 있을 것이라 추측한다”고 밝혔다.


강북삼성병원 박철현 교수는 “적절한 폐의 건강 유지를 위해서는 꾸준한 운동과 식생활 관리를 통해 적절한 체중을 유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번 연구 결과는 국제학술지 ‘Scientific Reports (IF: 4.122)’에 게재됐다.  

 
 
Copyrightⓒ사이언스엠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0)
내용 아이디 작성일
 
의견작성하기
 
 
이름 비밀번호
 
다음기사글이 없습니다.
이전기사글이 없습니다.
공개논문의학 기사목록 보기
 
인기뉴스
이용호 국회의원 17일 모친상...
폐지한 '허가용 위탁제네릭' ..
대한민국 성인남녀, 두려워하..
암젠코리아, '도전, 골(骨)든..
종근당 CKD-516, '임핀지'와 ..
 
많이 본 포토뉴스
최소 절개로 간 기증자, 만족..
동아ST, 작년매출 6122억…전..
JW생명과학, 식염수 희석않는 ..
AI활용 신약 후보물질 국내 첫..
 
최신 인기뉴스
암젠코리아, '도전, 골(骨)든..
바노바기, 다 빈치 '인체비례..
메디톡스사, 보툴리눔 제품 '..
대한골대사학회, '1분 뼈문뼈..
인공지능 흉부X선 진단시스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