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08.14 17:53
검색하기
인기mouGE[??館?????湲븐녇?]

[병원/의료 > 의료]

대한가정의학회, 신형영 의원 의료취약지 개원가 수가 가산 제안 적극 찬성

장석기 기자 / sciecemd@daum.net
승인 20-07-31 16:08 | 최종수정 20-07-31 16:08  
 

대한가정의학회는 7월 15일 열린 보건복지위원회 현안질의를 통해 신현영 의원이 강조한 주장에 동의하며 적극적인 지지의사를 표한다. 「공공보건의료에 관한 법률」에 따라 의료 공급이 부족한 지역을. 의료취약지로 지정하고, 거점의료기관 지원사업등을 정부에서 수행해 왔다.

 

하지만 2017년 국민보건의료실태조사에 의하면 의료취약지인. 경북 영양군이 서울 강남구의 10만명 당 치료가능사망률이 3.64배에 달하는 등 필수 의료 분야 지역 격차가 심각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역격차 해소를 위한 공공보건의료는 물론이고, 신의원의 주장대로 의료 취약지 일차의료의 역할과 기능을 실질적으로 재정립하고, 이에 가산 수가 등 합당한 지원이 이뤄져야 한다.

 

일차 의료는 지역사회의 환자를 최초로 접촉하여 지속적이며 포괄적인 진료를 통해 환자 및 가족, 지역사회 전반의 건강을 지키고 질병을 예방하는 역할을 수행해야 하므로 특정 전문 과목의 전문의를 배치하는 것이 아니라 제대로 된 일차의료 담당 인력을 양성해서 적재 적소에 배치하는 것이 중요하며 이를 위해 의과대학에서부터 공공의료와 일차의료에 관한 교육을 강화해야 한다. 제대로 된 일차의료 담당의사가 국민주치의로서 역할을 제대로 수행한다면 해당 지역의 의료전달체계가 보다 효율적으로 운영 될 것이며 의료인력을 효율적으로 운영할 수 있게 될 것이다.

 

또한, 대한가정의학회는 의사 인력 문제에 대한 신현영 의원의 의견에도 적극 지지하는 바이다. 지역간의 의료서비스 불균형에 관한 문제는 지역별, 전문 과목별 의료인력의 편중, 불균형 문제, 의료전달체계의 왜곡 문제, 간호인력 수급 문제, 일차의료인력 양성교육문제 등이 합쳐져 통합적인 문제로 단순한 의료인력 충원으로 해결 될 수 있는 문제가 아니다. 의료 인력 부족 및 불균형한 공급으로 지역별 종별 의료 격차가 심화시키지 않기 위해서는 의료취약지역에 대한 일차의료 수가 가산 및 간호 인력을 포함한 의료서비스 수가 가산, 양질의 일차의료 교육 등의 포괄적이며 장기적인 계획을 통해 해결해야 한다.

 

인력 문제를 해결하지 않고서는 지역별 종별 의료 격차를 해결할 수 없다. 특히 의료취약지역에 대해서는 다양하고 집중적인 지원이 필요하다. 궁극적으로는 이를 위해 주치의제도 도입이 더 이상 늦출 수 없는 시대적 과제임을 강력히 주장했다. 

 
 
Copyrightⓒ사이언스엠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0)
내용 아이디 작성일
 
의견작성하기
 
 
이름 비밀번호
 
다음기사글이 없습니다.
이전기사글이 없습니다.
의료 기사목록 보기
 
인기뉴스
생선 섭취와 신장 질환 간의 ..
종근당, 이상지질혈증 신약 유..
5개 병원에서 혁신의료기기 실..
"급여당국은 '치매'를 국민개..
FDA, 3분기 ‘블렌렙’ 등 신..
 
많이 본 포토뉴스
동아ST, 작년매출 6122억…전..
JW생명과학, 식염수 희석않는 ..
AI활용 신약 후보물질 국내 첫..
대웅제약 ‘덴티가드랩’ 독일..
 
최신 인기뉴스
생선 섭취와 신장 질환 간의 ..
5개 병원에서 혁신의료기기 실..
"급여당국은 '치매'를 국민개..
진흥원, '한국 의료기기 통합..
일동제약, 휴먼아시아에 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