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08.14 17:53
검색하기
인기mouGE[??館?????湲븐녇?]

[학술논문 > 전문서적약학]

서울대병원 권준수 교수, '나는 왜 나를 피곤하게 하는가' 개정판 출간

봉두한 기자 / hois232@gmail.com
승인 20-07-27 10:01 | 최종수정 20-07-27 10:03  
 

강박증은 평생 유병률이 2%가 넘으며 전체 정신질환 중 4번째로 흔한 병이지만, 여전히 일반인에겐 생소하다.


많은 사람들이 오해와 편견에서 벗어나 강박증을 극복할 수 있도록 도움을 주었던 책 '나는 왜 나를 피곤하게 하는가'가 20년 만에 개정판으로 돌아왔다.

 
책의 저자인 서울대병원 권준수 교수(사진)는 국내 강박증 치료 최고 권위자로 꼽히며 지난 1998년에는 국내에서 최초로 강박증클리닉을 개설했다.

 
강박증이 생기면 의지와 상관없이 불안을 느끼고, 그 불안을 없애기 위해 특정 행동을 반복한다. 손을 자주 씻거나 하루에도 몇 번씩 샤워하는 것이 대표적이다.


권 교수는 이 책에서 “나를 피곤하게 하는 것은 ‘나 자신’인 경우가 많다. ‘내가 나를 피곤하게 하는 것’ 그것이 바로 강박증”이라 정의했다. 

 
많은 사람들이 강박증을 단순한 성격 문제로 가볍게 여긴다. 오랫동안 인류의 역사와 함께했지만 제대로 알려진 바 없다.


이에 권 교수는 지난 2000년 '나는 왜 나를 피곤하게 하는가'를 출간해 강박증 인식 개선과 치유에 앞장섰다.


20년 만에 출간한 개정판은 그간 축적된 최신 연구결과와 증례를 추가하고 사회적, 학문적으로 현재와 맞지 않는 부분은 과감히 삭제했다.

 
권 교수는 “그간 정신과의 명칭이 정신건강의학과로 바뀌고 정신질환을 보는 사회적인 분위기도 바뀌었음은 틀림없다”며 “첫 출판 당시와 비교해 정보는 넘쳐나지만 잘못된 정보홍수가 오히려 독이 돼 강박증을 포함한 마음의 병이 많은 오해를 받고 있다”고 말했다.

 
이 책은 강박증이 무엇이고 왜 발생하는지, 어떤 사례가 있고 어떻게 치료하는 지 등 강박증에 대한 최신 지식을 총 망라했다.

 
'나는 왜 나를 피곤하게 하는가'는 ▲1부 나는 왜 나를 피곤하게 하는가 ▲2부 나는 왜 나를 통제하지 못하는가 ▲3부 나는 피곤하게 살고 싶지 않다 등 총 3부로 구성됐으며, 말미에 ‘강박 증상 체크리스트’를 추가했다.  

 
 
Copyrightⓒ사이언스엠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0)
내용 아이디 작성일
 
의견작성하기
 
 
이름 비밀번호
 
다음기사글이 없습니다.
이전기사글이 없습니다.
전문서적약학 기사목록 보기
 
인기뉴스
생선 섭취와 신장 질환 간의 ..
종근당, 이상지질혈증 신약 유..
5개 병원에서 혁신의료기기 실..
"급여당국은 '치매'를 국민개..
FDA, 3분기 ‘블렌렙’ 등 신..
 
많이 본 포토뉴스
동아ST, 작년매출 6122억…전..
JW생명과학, 식염수 희석않는 ..
AI활용 신약 후보물질 국내 첫..
대웅제약 ‘덴티가드랩’ 독일..
 
최신 인기뉴스
생선 섭취와 신장 질환 간의 ..
5개 병원에서 혁신의료기기 실..
"급여당국은 '치매'를 국민개..
진흥원, '한국 의료기기 통합..
일동제약, 휴먼아시아에 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