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08.14 17:53
검색하기
인기mouGE[??館?????湲븐녇?]

[제약/유통 > 제약]

'제8회 성천상' 수상자 백영심 간호사 선정

봉두한 기자 / hois232@gmail.com
승인 20-07-20 09:13 | 최종수정 20-07-20 09:13  
 

중외학술복지재단(이사장 이종호 JW그룹 명예회장)이 '제8회 성천상' 수상자로 백영심 간호사(말라위 대양누가병원, 만57세)를 선정했다고 20일 밝혔다.


성천상은 국내 최초 수액제 개발과 필수의약품 공급을 통해 국민 보건 향상에 기여한 고(故) 성천 이기석 선생의 ‘생명존중’ 정신을 기려, 음지에서 묵묵히 희생과 헌신을 통해 인류 복지 증진에 커다란 공헌을 한 참 의료인을 발굴하기 위해 제정된 상이다. 


제8회 성천상 시상식은 8월 18일 JW중외제약 본사(서울 서초동)에서 개최될 예정이다.


성천상 수상자로 간호사가 선정된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백영심 간호사(사진)는 ‘어렵고 힘든 사람들이 아프지 않도록 돕는 일에 인생 전부를 걸어도 아깝지 않다’라는 신념으로 27세의 젊은 나이에 아프리카 오지로 건너가 30년째 헌신하고 있다.


백 간호사는 1984년 제주한라대 간호학과를 졸업하고 고려대 부속병원에서 간호사로 제직했다.


이후 의료선교를 결심하고 1990년 아프리카 케냐로 떠나 ‘마사이부족’을 위해 의료봉사를 실천했다.


1994년에는 케냐보다 의료 환경이 더욱 열악한 말라위로 향했다. 말라위는 2018년 기준 인구 1,900만명에 1인당 GDP 389달러로 아프리카 최빈국이다.


말라위로 향한 백영심 간호사는 먼저 이동진료차량을 마련해 말라위의 극빈지역인 치무왈라 곳곳을 돌며 보건활동을 펼쳤다. 그러다 의료시설과 인력이 전무하다는 현실을 접하고 주민들과 함께 벽돌을 흙으로 빚어 쌓아 150평 규모의 진료소를 지었다.


백 간호사는 진료소에서 하루 100명이 넘는 환자를 돌봤으나 전문 인력과 의약품 부족이라는 한계 상황에 직면하고 이에 대한 해결책으로 병원 건립을 추진했다.


2008년 한 기업인의 도움을 받아 설립된 대양누가병원은 현재 연간 20여만 명이 치료를 받을 수 있는 의료시설로 성장했다.


이밖에도 백 간호사는 말라위 정부와의 협력을 통해 에이즈예방과 모자보건사업을 추진했으며 간호대학과 정보통신기술대학 설립을 주도하는 등 지속가능한 보건의료를 위해 교육환경 개선에도 힘썼다.


이성낙 성천상위원회 위원장(가천의대 명예총장)은 “보살핌의 손길이 미치지 않는 열악한 나라에 건너가 의료 인프라를 정착시킨 백영심 간호사의 헌신적 삶이 성천 이기석 선생의 생명존중 정신과 부합된다”고 말했다.


백영심 간호사는 “간호가 삶의 전부로 생각하고 살아온 것뿐인데 영광스러운 성천상을 수상하게 됐다”며 “최근 코로나19로 의료현장 최일 선에서 고군분투하는 한국의 간호사들을 비롯해 말라위의 의료진들을 대신해 받는 상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Copyrightⓒ사이언스엠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0)
내용 아이디 작성일
 
의견작성하기
 
 
이름 비밀번호
 
다음기사글이 없습니다.
이전기사글이 없습니다.
제약 기사목록 보기
 
인기뉴스
생선 섭취와 신장 질환 간의 ..
종근당, 이상지질혈증 신약 유..
5개 병원에서 혁신의료기기 실..
"급여당국은 '치매'를 국민개..
FDA, 3분기 ‘블렌렙’ 등 신..
 
많이 본 포토뉴스
동아ST, 작년매출 6122억…전..
JW생명과학, 식염수 희석않는 ..
AI활용 신약 후보물질 국내 첫..
대웅제약 ‘덴티가드랩’ 독일..
 
최신 인기뉴스
생선 섭취와 신장 질환 간의 ..
5개 병원에서 혁신의료기기 실..
"급여당국은 '치매'를 국민개..
일동제약, 휴먼아시아에 기부..
진흥원, '한국 의료기기 통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