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08.07 15:45
검색하기
인기mouGE[??館?????湲븐녇?]

[병원/의료 > 의료]

일산병원, 임상기반 빅데이터 연구

이재성 기자 / scmdnews@hanmail.net
승인 20-02-14 12:15 | 최종수정 20-02-14 12:15  
 

연구 배경 및 목적
노인 인구의 증가와 첨단 의료기기와 기술의 발달로 질환의 진단과 치료에 드는 의료비용은 점차 증가하고 있다. 중장기 건강보험 재정의 건전성 및 지속성 확보를 위하여, 국민과 의료공급자, 그리고 보험자가 동의할 수 있는 객관적인 위험조정 모델과 근거자료가 필요하다. 

위험조정은 의료보험 가입자의 건강상태를 반영하여 의료보험 지불계획, 공급자들에 대한 지불계획, 가입자 개인 또는 집단의 보험료를 조절하는 과정이며 다양한 위험 수준을 반영하는 보정된 지불 제도이다. 위험조정 모델은 보험자나 공급자도 예측하기 어려운 건강보험에 관련한 위험을 최대한 정확하게 평가하고 예측하는 것이다. 위험조정을 통해 개인이나 인구 집단에 대한 적절한 자원 배분 및 계획 수립에 대한 근거 확보가 가능해진다.

이에 본연구에서는 2016년과 2017년 국민건강보험을 이용한 연 2천3백만명 이상의 전수 자료와 2006년부터 2015년까지 10년도 국민건강보험 코호트 자료를 이용하여 우리나라의 계층적 질환군 위험조정 모델을 기반으로 의료비를 예측하고 의료이용 및 사망률을 분석하였다.

 

연구 내용 및 결과
1. 의료비 예측

의료비 예측 사례
본 위험조정 모델을 이용하여 성 연령에 따라 국민 개개인의 질환군 보유에 따른 의료비 예측이 가능하다. 
 

예를 들면 73세의 남자 환자가 치매, 급성심근경색, 고관절 골절과 같은 질환군을 보유하였을 경우 1년간 의료비는 약 854만원으로 예측할 수 있다.


   

성별 연령대에 따른 의료비 예측 
성별 연령대에 따라 예측 의료비는 실제 의료비와 거의 일치하였다. 

실제 평균 의료비는 19세 이하 소아청소년군에 비해 40-64세 장년군은 1.9배, 65-74세 노인군은 3.3배, 75세 이상 고령 노인군은 5,764,752원으로 4.9배 많았다.

 

지역에 따른 의료비 예측
서울과 경기 수도권에서는 지역 예측 의료비와 실제 의료비가 거의 차이를 보이지 않았다. 반면에 대전과 대구 경북 지역은 예측한 의료비보다 실제 의료비가 더 많이 사용되었다. 
   

 


질환군에 따른 의료비 위험
암의 경우 전이암/급성백혈병이 평균 예측 의료비는 973만원으로 가장 높았고, 임파선암, 폐암 등 중증암, 대장/방광암, 유방/전립선암 순이었다. 주요 질환군 중 고관절 골절/탈구는 평균 의료비가 387만원으로 높게 나왔고, 조현병군은 297만원이었다. 치매군의 평균 예측 의료비는 222만원이었고, 폐렴/폐농양군은 123만원, 척추골절/손상군은 107만원, 만성합병증을 동반한 당뇨군은 98만원이었다. 질환군 유병율을 고려하여 인구 집단의 질환군 전체 위험 규모를 평가하였다. 
   

유병율이 높은 내분비 대사 질환군의 전체 예측 의료비가 3조4천억원으로 가장 높았고, 흡인성 폐렴질환은 3조원 이상이었다. 치매는 2조9천억원, 중증 혈액 질환과 전이성 암과 급성백혈병 질환, 우울증, 조울증, 편집증, 만성 합병증을 동반한 당뇨병 질환의 전체 예측 의료비는 2조원 이상이었다.

 

질환 중증도에 따른 의료비 예측 
질환 중증도에 따른 의료비 분석한 결과, 중증도가 가장 낮은 HCC 위험점수군 1분위를 기준으로 5분위는 2.0배, 9분위는 5.3배였고, 가장 중증도가 높은 10분위의 실제 평균 의료비는 10,018,780원으로 13.8배 많았다.

 

복합질환군에 따른 의료비 예측
복합질환군에 따른 의료비 분석한 결과, 계층적 질환군 1~3개의 단순질환군을 기준으로 계층적 질환군 보유 개수 4~6개 환자군은 2.8배, 7~9개 환자군은 5.3배, 10개 이상 심한 복합질환군의 실제 평균 의료비는 19,018,020원으로 10.5배 높았다.

 

75세 전후 노인의 의료비 변화
65~74세 노인군의 의료비는 2006년부터 10년간 1.9배 증가한 반면, 75세 이상 고령 노인군은 5.0배 증가하였다. 특히 2012년을 기점으로 75세 이상 고령 노인군의 의료비가 65~75세 노인군보다 많아졌고 그 이후 그 차이는 점점 더 커지는 양상을 보였다.

 

노인의 질환중증도에 따른 10년 사망률
노인의 질환 중증도에 따른 10년 사망률을 분석한 결과, HCC 위험지수 1분위를 기준으로 3분위 1.20배, 4분위 1.54배, 5분위 2.66배로 유의하게 증가하였다.



연구 결과 및 기대효과
결론적으로 이번 연구 결과에서 NHIS-HCC 위험조정 모델은 의료비 예측과 더불어 질환 중증도 평가 도구로서 사용할 수 있음을 알 수 있었다. 즉 HCC 위험지표를 이용하여 성별 연령대, 지역뿐만 아니라 다양한 특정 집단의 의료비 예측에 향후 적용이 가능하며, 의료경제적 측면뿐만 아니라 사망 등 질환 중증도 평가에서도 NHIS-HCC 위험조정 모델을 적용할 수 있다.

 

이러한 연구 결과에 근거하여 위험조정 모델은 의료공급자, 보험자, 정부 측면에서 적용의미를 지닌다. 계층적 질환군 위험조정 모델은 국민 개개인이나 집단의 건강 위험평가 도구로서 향후 보건의료제도의 변화 속에서도

   

첫째, 의료공급자에게 진료 환자군의 질환 특성에 따라 의료 행위에 대한 공평한 보상을 받을 수 있는 근거 자료가 될 수 있다.

   

둘째, 보험자에게는 의료비의 변동성을 예측하고 의료보험 체계의 재정적 건전성 및 지속성을 확보할 수 있고, HCC 위험지수로 산출된 개인이나 집단의 상대위험도 분석을 통해 과다/과소 의료 이용의 평가 기준지표로 활용할 수 있다.

   

셋째, 정부는 개인이나 인구 집단에 대한 적절한 의료자원 배분 및 보건의료 정책 수립에 대한 근거 자료로 활용하고, 시범 사업 등 보건의료 정책의 집중 관리 대상군 선정 기준으로 활용할 수 있다.  

 
 
Copyrightⓒ사이언스엠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0)
내용 아이디 작성일
 
의견작성하기
 
 
이름 비밀번호
 
다음기사글이 없습니다.
이전기사글이 없습니다.
의료 기사목록 보기
 
인기뉴스
보령제약, 세엘진 '포말리스트..
지난해 의약품 총생산액 22조3..
진흥원-AZ, 제7회 항암연구 과..
최고의 약업인 한미약품 고 임..
대웅그룹, 우수 인재육성 ‘인..
 
많이 본 포토뉴스
동아ST, 작년매출 6122억…전..
JW생명과학, 식염수 희석않는 ..
AI활용 신약 후보물질 국내 첫..
대웅제약 ‘덴티가드랩’ 독일..
 
최신 인기뉴스
'백신'의 명가 GC녹십자 '합성..
한미약품, 10년간 열 번째 신..
한미→MSD, 주 1회 NASH 치료..
대웅제약, ITC 예비결정문 분..
한국실명예방재단-한국저시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