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12.10 11:14
검색하기
인기mouGE학회

[보건정책 > 보건정책]

윤일규 의원, '독립기념관의 발전 및 이용 활성화' 법안 대표발의

봉두한 기자 / hois232@gmail.com
승인 19-08-13 10:46 | 최종수정 19-08-13 10:46  
 

더불어민주당 윤일규 의원(국회 복지위, 충남 천안병, 사진)은 13일, 3·1독립운동 및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이하여 근대 역사 교육의 산실인 독립기념관의 이용 활성화를 위한 「독립기념관법」 개정안을 대표발의 했다.

 

윤 의원이 발의한 이번 개정안은 독립기념관의 역사적 상징성과 가치 제고를 위한 국민의 이용 편의 증진을 법률의 목적에 명문화 하고, 국가보훈처를 포함하여 국가 차원에서 독립기념관 이용 활성화를 위한 종합계획을 수립·시행토록 하는 동시에 지방자치단체도 이를 지원할 수 있는 법적 근거 마련 등을 주요 내용으로 하고 있다.

 

독립기념관은 지난 1987년 개관 이후 연간 150만 명 정도의 관람객이 찾고 있으며, 누적 관람객이 5천만 명을 넘어서는 등 개관 이후 30여년 동안 올바른 국가관을 확립하는 역사교육의 장이자 대한민국의 대표 역사 기관으로 자리매김 해왔다.

 

하지만 독립기념관의 역사적 상징성에 비해 교통 인프라 등 접근성이 수도권의 타 시설 등에 미흡하고, 이용 편의 증진을 위한 시설의 부족 등 여러 문제가 제기되며 독립기념관 이용 활성화를 위한 예산지원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꾸준히 제기되어 왔다.

 

개정안을 대표발의한 윤일규 의원은 “올해는 광복절 74주년과 동시에 3·1독립운동 및 대한민국 임시정부 100주년을 맞이한 매우 뜻깊은 해”라고 말하며, “이번 개정안이 통과될 경우 독립기념관 수도권전철 연장 등 교통망 확충과 이용 편의시설 등을 확보하여 더욱 많은 국민들께서 독립기념관을 편히 방문하고 이용하는 역사교육의 요람으로 자리매김하는데 큰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윤일규 의원은“독립기념관은 조국의 광복을 위해 몸과 마음을 바친 수많은 애국지사의 희생과 나라사랑정신을 기리고 우리 독립운동의 역사를 우리 후대에 전하는 대한민국의 대표 역사기관으로 만들기 위해 반드시 법안이 통과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Copyrightⓒ사이언스엠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0)
내용 아이디 작성일
 
의견작성하기
 
 
이름 비밀번호
 
다음기사글이 없습니다.
이전기사글이 없습니다.
보건정책 기사목록 보기
 
인기뉴스
한미 '로수젯' 10월 복합제 처..
세계 최초, 당뇨병 폐렴 위험 ..
병원의사협, 복지부에 상급종..
한미, 비만신약 글로벌 임상....
"라니티딘 회수에 천연물 '스..
 
많이 본 포토뉴스
GC녹십자-천렙, 마이크로바이..
전혜숙 의원, 2019 최우수전문..
동성제약, 제3회 송음마라톤대..
제27회 JW중외박애상, 서진수 ..
 
최신 인기뉴스
세계 최초, 당뇨병 폐렴 위험 ..
당뇨약 메트포르민에서도 'NDM..
트룩시마, 오리지널과 '40개월..
길리어드, 상호 신뢰와 존중을..
유방암 환자 여성호르몬 수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