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08.22 16:37
검색하기
인기mouGE학회

[학술논문 > 기고]

손가락 끝의 참을 수 없는 통증 사구체종

고대안맘, 손톱 절개 않고 종양 제거로 손톱 갈라지는 기형 방지
이재성 기자 / scmdnews@hanmail.net
승인 19-08-06 10:04 | 최종수정 19-08-06 10:21  
 

“찬물에 닿으면 찔린 듯 아파요”

여름날 설거지를 하려고 찬물을 틀어두고 손을 넣었는데, 바늘로 손톱 밑을 찌르는 듯한 아픔이 느껴졌다. 병원에 가도 손을 많이 써서 그렇다는 말만 들을 뿐 정확한 병명을 알 수가 없었다.


스치기만 해도 손끝이 아린 이 병은 바로 ‘사구체종양’이다. 눈으로 보이는 증상이 없고 잘 알려지지 않아 수년 동안 아파도 병원에 갈 생각을 하지 못하는 경우가 허다하다. 또 아플 땐 아프다가 조금 지나면 통증이 사라지니 많은 사람들이 치료의 필요성을 느끼지 못하는 질병 중 하나이다.


사구체종양은 모세혈관이 털 뭉치처럼 얽혀 형성된 사구체에 양성 종양이 발생한 것이다. 사구체는 피부의 정상조직으로 피부 아래 인접 부위에 위치하며 체온조절을 돕는 기능을 하는 꼬인 형태의 혈관 덩어리인데, 이 사구체에 이상 비대가 생기면 바로 사구체종양이 된다. 보통 5mm~1cm 미만의 작은 자줏빛을 띄는 종괴이다.


주로 여성에게 잘 발생하고, 손톱이나 발톱 아래에서 주로 발생하며 통증이 극심하다. 해당 부위를 누를 때나 스칠 때, 찬물에 손을 넣었을 때 통증이 심하며 겨울철에는 찬바람에도 욱신거리며 통증이 생길 수 있다. 종종 종양이 있는 부위의 손발톱이 갈라지거나 변색이 되는 경우도 있지만, 육안으로는 쉽게 확인할 수 없는 경우가 많다. 종양 크기가 작아 초음파 검사로도 발견하기가 어렵지만 조영증강 MRI 촬영으로 진단되는 경우가 많다. 종양의 발생 후 오랜 기간 치료가 지연된 경우 수지골의 함몰이 동반될 수 있다.


사구체 종양의 치료는 종양의 위치를 정확히 파악해 수술을 통해 제거해야한다. 사구체종양은 보통 손톱 밑과 뼈 사이에 위치하기 때문에 수술 시 일반적으로 손톱을 들고 종양을 제거하며 수술 시간은 약 30분 내외이다.


손끝이 찬물에 닿을 때 저린 통증이 발생하거나 볼펜 끝으로 손톱 뿌리 부분이나 손톱 주변을 누를 때 눈물이 날 정도의 통증이 있으면 정형외과로 내원해서 수부외과 전문의와 긴밀한 상담을 하는 것이 좋다.

 

고려대학교 안암병원 정형외과 박종웅 교수는 “사구체종양은 손에 생기는 종양의 약 1%를 차지하는 드문 양성 종양이다”라며 “최근에는 정밀한 진단은 물론 사구체종양 절제술 시 가능한 한 손톱을 절개하지 않고 종양을 제거함으로써 수술 후 손톱이 갈라지는 기형을 방지하고 있다.”고 말했다.
 

 
 
Copyrightⓒ사이언스엠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0)
내용 아이디 작성일
 
의견작성하기
 
 
이름 비밀번호
 
다음기사글이 없습니다.
이전기사글이 없습니다.
기고 기사목록 보기
 
인기뉴스
종근당, 연구인력 박사급 90명..
수면무호흡증 방치시 뇌 기능 ..
참나무 목초액 추출물 유럽 말..
상반기, 화이자 리피토 728억..
명인, 화성 최신 제2GMP 완공...
 
많이 본 포토뉴스
GC녹십자-천렙, 마이크로바이..
전혜숙 의원, 2019 최우수전문..
동성제약, 제3회 송음마라톤대..
제27회 JW중외박애상, 서진수 ..
 
최신 인기뉴스
수면무호흡증 방치시 뇌 기능 ..
참나무 목초액 추출물 유럽 말..
상반기, 화이자 리피토 728억..
제약바이오 기업 50곳 최근30..
JW홀딩스, 종합영양수액제 '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