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10.18 16:02
검색하기
인기mouGE학회

[병원/의료 > 의료]

경희대병원 "발 건강 생각한다면, 슬리퍼는 신발장에"

봉예근 기자 / scmdyg@daum.net
승인 19-07-11 13:46 | 최종수정 19-07-11 13:46  
 

경희대학교병원 피부과 안혜진(사진) 교수가 장마철 발 건강을 생각한다면 슬리퍼나 샌들은 신발장에 두고 멀리할 것을 조언했다.

 

장마철 대표적인 피부질환은 ‘무좀’이다. 무좀은 물+좀에서 변화된 말로, ‘물에 의해 서서히 드러나지 않게 해를 입는다’는 뜻이다. 피부사상균에 의한 피부 감염으로 대게 손톱보다 발톱에 더 많이 발생한다.

 

안혜진 교수는 “고온다습한 장마철은 곰팡이균이 번식하기 매우 적합한 환경으로 샌들이나 슬리퍼 착용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며 “피부사상균은 젖은 피부의 각질층과 발톱에 잘 번식하기 때문”이라고 이유를 밝혔다.

 

무좀은 전염성 질환이다. 무좀환자의 피부껍질이나 부서진 발톱 부스러기 등의 접촉을 통해 감염이 이뤄진다. 습하고 따뜻한 환경을 좋아하는 균의 특성상 맨발로 다니는 해변가, 수영장에서의 감염확률은 매우 높다. 무좀의 증상은 진물과 악취, 그리고 가려움증이다.

 

대부분의 무좀은 국소 항진균제의 도포로 치료가 가능하다. 각질층에 있는 영양분을 섭취하는 곰팡이균은 병변 중앙부에서 주변부로 퍼져가는 양상을 보이기 때문이다. 심한 경우, 항진균제와 함께 전신항진균제를 병행하여 치료해야 한다.

 

무좀 예방의 원칙은 ‘습기제거’다. 발의 습기를 제거하고 건조하게 유지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발에 땀이 많거나 양말에 습기가 찼다면 주기적으로 갈아 신고, 청결을 위해 깨끗이 발을 씻어줘야 한다.

 

또한 회사, 식당 등 사람들이 많이 모이는 곳에서 공동으로 사용하는 ‘실내화’ 착용도 주의해야 한다.

 

안혜진 교수는 “균이 번식할 수 있는 환경이라면, 언제든 재발하기 때문에 꾸준한 관리가 필요하다”며 “장마철 이외에도 더위로 인해 양말을 신지 않고 샌들이나 단화를 신는 경우가 종종 있는데, 이는 발이 직접 외부에 노출되어 곰팡이균은 물론 세균에 의한 이차 감염이 발생할 수 있다”며 주의를 당부했다.  

 
 
Copyrightⓒ사이언스엠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0)
내용 아이디 작성일
 
의견작성하기
 
 
이름 비밀번호
 
다음기사글이 없습니다.
이전기사글이 없습니다.
의료 기사목록 보기
 
인기뉴스
세계 최초, 전이성 위암 '유전..
유방암 환자, 대사성 질환도 ..
씨티씨바이오, 흑색종신약 물..
병원체 생물안전 위해 민-관 ..
대웅 독자개발 보툴리눔 톡신 ..
 
많이 본 포토뉴스
GC녹십자-천렙, 마이크로바이..
전혜숙 의원, 2019 최우수전문..
동성제약, 제3회 송음마라톤대..
제27회 JW중외박애상, 서진수 ..
 
최신 인기뉴스
대웅 독자개발 보툴리눔 톡신 ..
세노비스, '멀티 비타민 미네..
제 22회 유재라 여약사봉사상..
중앙대병원, 먹는 약 대신 월 ..
동아제약, 한국소비자학회 '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