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04.18 16:46
검색하기
인기[취재수첩]GE제약

[학술논문 > 기고]

을지대병원, 봄바람 타고 찾아온 불청객, 알레르기 비염

이재성 기자 / scmdnews@hanmail.net
승인 19-04-04 10:02 | 최종수정 19-04-04 10:02  
 

봄꽃들이 한창인 포근한 날씨지만 직장인 김모(35)씨는 봄이 그리 달갑지만은 않다. 몇 년 전부터 봄이 되면 코가 간지럽고 콧물이 줄줄 흘러 일상생활은 물론 직장에서도 불편을 겪고 있기 때문이다. 단순한 감기로 생각하고 방치했지만, 매년 반복적으로 나타나는 증상에 근처 병원을 찾은 김씨는 ‘알레르기 비염’ 이라는 진단을 받았다.

 

요즘같이 일교차가 큰 환절기에는 재채기와 콧물로 고생하는 비염 환자들이 늘어난다. 비염은 아주 흔한 질병이지만 자세한 원인을 알지 못하면 효과적인 치료를 할 수 없다. 단순 코감기로 착각해 내버려 두면 축농증, 중이염 등으로 이어질 수 있어 정확한 원인을 파악해 조기에 치료하는 것이 중요하다.

 

을지대학교병원 이비인후과 최명수 교수(사진)는 “알레르기 비염은 비록 생명을 위협하는 심각한 질환은 아니지만, 삶의 질을 떨어뜨리고 사회생활에 지장을 줄 수 있다”며 “체질적인 병이라 쉽게 완치되진 않지만 정확한 원인을 알고 치료를 받으면 충분히 좋아질 수 있다” 고 조언한다.

 

감기로 오인하기 쉬운 ‘알레르기 비염’

봄철에 자주 발생하는 비염은 종종 환절기 감기와 혼동된다. 많은 사람들이 재채기와 콧물 등의 증세가 나타나면 감기로 생각하는 경우가 많은데, 감기는 비염과 다르게 열을 동반한 두통, 근육통이 발생하고 콧물이 진하며 그 양이 점점 많아진다. 또한, 감기는 대부분 바이러스가 주원인으로 전염성이 있어 알레르기성 비염과 차이가 있다.

 

알레르기 비염은 유전적, 환경적 요인에 의해 우리 몸의 면역체계가 비정상적으로 반응하며 특정 물질에 의해 코 점막이 자극받았을 때 생기는 코 질환이다. 급격한 온도 변화, 미세먼지 등의 자극으로도 증상이 유발되기 쉬워 기온차가 큰 환절기에 보통 증상이 심해지는데, 그 이유는 우리의 호흡기는 기온과 습도, 공기 질의 영향을 크게 받기 때문이다.

 

정상인의 코는 알레르기를 유발하는 물질을 적극적으로 방어하지 않지만 알레르기성 비염 환자의 코는 이를 해악한 물질이라고 인식해 할 수 있는 모든 방어 작용을 수행한다. 연속적인 재채기, 계속 흘러내리는 맑은 콧물, 코 막힘, 가려움증 증상이 그 결과다. 귀 주위가 가렵거나 눈 또는 입천장이 가려워 긁게 된다.

 

2주이상 콧물, 재채기 심하면 의심해야!

알레르기 비염이 발생하는 원인은 다양하다. 건조해진 공기, 심한 일교차 등에 의해 코 점막의 습도가 낮아져 발생하거나, 영양 부족, 스트레스, 비타민 결핍, 면역 기능 저하, 곰팡이나 집먼지진드기 등이 콧속 점막을 자극해 발생하기도 한다. 최근에는 계절에 상관없이 이어지는 미세먼지가 비염의 원인이 되기도 한다. 또한, 알레르기 비염은 알레르기 천식과 함께 유전적 요인과 환경적 요인이 합쳐져서 생기는 대표적인 알레르기 질환으로, 부모로부터 물려받은 알레르기 체질과 주위의 천식 유발 요소들이 상호 작용을 일으켜 나타난다. 1~2주 안에 낫는 감기와 달리 알레르기성 비염은 원인물질이 사라지지 않으면 수개월 동안 지속되기에 초기발병 시 원인을 파악하는 게 중요하다.

 

을지대학교병원 이비인후과 최명수 교수는 “알레르기질환 중 특히 알레르기 비염은 재발‧만성 위험이 높아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며 “목이나 코, 눈이 간지럽고 재채기와 콧물 증상이 2주 이상 간다면 알레르기 비염을 의심해 봐야한다”고 말한다.

 

생활 속 알레르기 비염 예방법

알레르기 비염은 한번 노출되면 재발과 만성위험이 높으므로 예방과 초기 치료에 신경 쓰는 것이 중요하다. 병원에 내원한 환자들은 우선적으로 가능한 원인항원에 대한 노출을 줄이는 환경요법과 약물요법을 병행하는 치료를 받게 된다.

 

알레르기비염의 원인항원은 일상적인 생활환경에 산재해 있기 때문에 항원에 대한 노출을 근본적으로 차단하기는 어렵지만 먼지가 많은 천으로 된 소파, 커튼, 카펫과 털 소재로 충전된 침구류의 사용을 자제하고 자주 햇볕에 말려 일광소독을 해준다. 또한 천장, 벽, 마루 등을 자주 깨끗이 닦아내야 한다. 황사나 미세먼지가 심한 날에는 가급적이면 외출을 삼가고, 외출해야할 경우에는 반드시 마스크를 착용하는 것이 좋다. 특히 먼지가 많은 날에는 생리식염수로 코 안을 세척해주는 것이 많은 도움이 된다.

 

특히 꽃가루가 가장 많이 분비되는 오전 6시부터 10시까지는 외출을 삼가고 외출 후에는 손과 발을 반드시 씻어야한다. 또 건조함은 비염을 악화시키기 때문에 물이나 따뜻한 차를 많이 마셔 충분한 수분섭취를 해주고 가습기 등을 사용해 적정실내습도를 유지하는 것이 좋다.
 

 
 
Copyrightⓒ사이언스엠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0)
내용 아이디 작성일
 
의견작성하기
 
 
이름 비밀번호
 
다음기사글이 없습니다.
이전기사글이 없습니다.
기고 기사목록 보기
 
인기뉴스
부작용 줄인 항암제 개발 단..
백반증 자가면역반응이 암 발..
비알코올성 지방간, 임신성 당..
눈에 좋은 루테인, 대장암 예..
종근당 당뇨약 "듀비에, 췌장 ..
 
많이 본 포토뉴스
전혜숙 의원, 2019 최우수전문..
동성제약, 제3회 송음마라톤대..
제27회 JW중외박애상, 서진수 ..
광동제약, 2019 iF 국제 디자..
 
최신 인기뉴스
비알코올성 지방간, 임신성 당..
눈에 좋은 루테인, 대장암 예..
보툴리눔 톡신 '나보타' 남성..
'공동생동' 제한 입법예고.....
서울성모병원 김양수·이효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