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04.18 16:46
검색하기
인기[취재수첩]GE제약

[제약/유통 > 제약]

당국, 약가개편 확정 이번주 발표할 듯

선발제네릭 대비, 기존 53.55%서 40→30% 유력 알려져
김영길기자/pharmakr@naver.com
승인 19-03-26 06:50 | 최종수정 19-03-26 14:14  
 

제네릭 급여약가의 대폭적 인하를 목적으로 한 당국의 약가개편안 발표가 초읽기에 들어간 것으로 보인다.

 

26일 의약품 당국에 따르면 약가인하는 선발 제네릭價를 대비, 현행 최고 53.55% '인정'을 기준으로 두고, 생동성 시험 1+3밖의 의약품은 30%이하 에서 0%까지 낮출 것으로 알려졌고, 이에 약업계가 크게 반발하고 있는 상황이 이어지고 있다.

 

실제로 일부 상위 제약사를 비롯, 중소 제약사 등 80여곳은 최근 긴급 대책 회의를 갖고, "그 같은 반(反)시장 조치를 받아들일 수 없다, 제약바이오협회를 탈퇴, 법적 대응하겠다"고 밝히는 등 거세게 반발했다

 

현재까지 알려진 바로는 선발 제네릭 대비 생동1+3은 상한가 53.55%을 주고, 그 밖은 각각 40%→30%→20%를 통상으로 적용하고, 일부는 최저 10%까지만을 인정하는 선인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당국이 약가개편에 나선 것은 근본적으로 제네릭이 너무많다, 그로인해 시장이 혼란 스럽다, 특히 급여가 대비 30%→10%에 공급하는 사례가 있는 실정이어서 정비가 불가피하다는 판단에 따른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약가 개편은 직접생동(1+3)인가, DMF(원료의약품등록, Drug Master File)여부에 따라 약가를 차등화 시키려는 것 이다.

 

이는 보험자 입장을 감안, '품질근거'를 명확하게해 이를 충족한 '적합 약'만이 공급되도록 하겠다는 것 이다.

 

한편 당국의 원래 약가개편 의도는 공동생동 '1+3제도'가 끝나는 2023년 등재되는 신규 제네릭 부터 '개편'을 적용하려 했었다.

 

그러나 난립에 대한 비판도 만만찮은 점을 감안, 이를 앞당긴 것이고, 이에 다수의 제약사들이 반발하고 있는 것 이다.

 

중소제약사들은 "난립은 시장의 자연스런 현상, 그런속에서 좋은 약만이 앞서가고 살아남는 것인데, 당국이 나서 '하위'를 인위적으로 걷어내려는 것은, 반시장으로, 받아들일 수 없다"는 주장 이다.

 

약가 개편은 이번주가 고비가 될 것으로 보인다.

 

 
 
Copyrightⓒ사이언스엠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0)
내용 아이디 작성일
 
의견작성하기
 
 
이름 비밀번호
 
다음기사글이 없습니다.
이전기사글이 없습니다.
제약 기사목록 보기
 
인기뉴스
부작용 줄인 항암제 개발 단..
백반증 자가면역반응이 암 발..
비알코올성 지방간, 임신성 당..
눈에 좋은 루테인, 대장암 예..
종근당 당뇨약 "듀비에, 췌장 ..
 
많이 본 포토뉴스
전혜숙 의원, 2019 최우수전문..
동성제약, 제3회 송음마라톤대..
제27회 JW중외박애상, 서진수 ..
광동제약, 2019 iF 국제 디자..
 
최신 인기뉴스
비알코올성 지방간, 임신성 당..
눈에 좋은 루테인, 대장암 예..
보툴리눔 톡신 '나보타' 남성..
'공동생동' 제한 입법예고.....
서울성모병원 김양수·이효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