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11.19 16:52
검색하기
인기mouGE학회

[해외뉴스 > 해외뉴스]

저녁에 스트레스 대처 능력 떨어지는 원리 규명

일본 연구진, 호르몬인 코티솔이 저녁에는 아침보다 덜 분비돼
장석기 기자 / sciencemd@daum.net
승인 18-12-19 08:36 | 최종수정 18-12-19 10:15  
 

저녁에는 우리 몸이 스트레스에 대처하는 능력이 떨어진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일본 홋카이도 대학의 야마나카 유지로 생리학 교수 연구팀은 스트레스가 발생했을 때이에 대처하기 위해 분비되는 호르몬인 코티솔이 저녁에는 아침보다 덜 분비되며 따라서 저녁에 받은 스트레스는 타격이 클 수 있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했다고 헬스데이 뉴스가 보도했다.

 

정상적인 근무시간과 수면습관을 지닌 건강한 젊은이 27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실험 결과 이 같은 사실이 확인됐다고 연구팀은 밝혔다. 연구팀은 먼저 비교를 위해 타액 검사를 통해 이들의 하루 동안 코티솔 분비 리듬을 측정했다.

 

이어 이들을 두 그룹으로 나누어 한 그룹은 아침에 일어난 2시간 후에, 다른 그룹은 10시간 후인 저녁에 15분 동안 상당한 스트레스를 유발할 수 있는 테스트(프리젠테이션 준비와 암산)를 받게 했다.

 

이와 함께 테스트 30분 전, 테스트 직후, 이후 30분 동안 10분 간격으로 타액을 채취, 코티솔을 측정했다. 그 결과 아침에 테스트를 받은 그룹은 코티솔 수치가 급격히 상승했지만 저녁 테스트를 받은 그룹은 이러한 반응이 나타나지 않았다.

 

트레스에 즉각 반응하는 교감신경계의 변화 중 하나인 심박동수는 두 그룹 사이에 차이가 없었다.  이는 저녁에는 스트레스에 대처하는 신체 기능이 저하된다는 의미라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Copyrightⓒ사이언스엠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0)
내용 아이디 작성일
 
의견작성하기
 
 
이름 비밀번호
 
작년, FDA 신약허가 59건..."최근년 최다"
심부전 환자, 독감 백신맞으면 조기 사망위험
해외뉴스 기사목록 보기
 
인기뉴스
국제 NGO 천사보금자리, 문희 ..
조현병, 항정신병 약물 반응 ..
내년 급여약가 인하 4200품목-..
제약사 37곳 '경제적 이익' 보..
제 11대 한국여약사회 회장에 ..
 
많이 본 포토뉴스
GC녹십자-천렙, 마이크로바이..
전혜숙 의원, 2019 최우수전문..
동성제약, 제3회 송음마라톤대..
제27회 JW중외박애상, 서진수 ..
 
최신 인기뉴스
조현병, 항정신병 약물 반응 ..
'좋은약, 건강한 대한민국' 슬..
1~3분기, 상위 30개 상장제약..
바이엘코리아, 사랑의 김장 나..
대한종양내과학회, '제3회 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