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12.19 17:10
검색하기
인기[취재수첩]제약GE

[약사/건식 > 약사]

서울시약 한동주 후보 "유권자 알권리 우신돼야…양덕숙 후보자질 의문"

김홍진 기자 / scmdhj@daum.net
승인 18-12-06 13:38 | 최종수정 18-12-06 13:43  
 

서울시약사회장 한동주(기호 2번) 후보자가 양덕숙(기호 1번) 후보 자질에 대한 의문을 던지며 과거 양 후보가 저지른 과실에 대해 회원 앞에 사과하라고 촉구했다.


한동주 후보 측은 6일 대한약사회관 기자실에서 긴급 기자간담회를 진행, 5일 양덕숙 후보 측 기자간담회에 대한 내용을 전면 반박했다.


한동주 후보 캠프 최용석(사진) 선대본부장은 "양덕숙 후보는 자신을 비판했다는 이유로 멀쩡한 서울시 약사회원 3명을 검찰에 고소 했다"며 "경찰조사 결과 무혐의로 검찰에 송치됐음에도 회원 3명에 대한 고소를 끝까지 쥐고 있다가 서울시약 회장 출마 한 달 전 취하한 행위는 지탄받아 마땅하다"고 주장했다.


이어 "양덕숙 후보는 2015년 선거 이후 김대업 후보를 고소, 전문지 매체 댓글 고소 등 자신에게 비판적인 회원들을 또 다시 검찰에 고소하지 않을 것이라 장담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최영석 선대본부장은 "소통과 대화보다 검찰 고소를 우선하는 후보가 서울 회원을 대표하는 회장 후보로서 자격이 있는지 의문스럽다"며 "억울하게 고소당한 서울회원 3명에게 사과하는 것이 기본적인 인간의 도리"라고 밝혔다.


양덕숙 후보 측 비방에 대한 명예훼손 시비에 대해서는 "양덕숙 후보는 개인이 아니다"며 "후보자 신분에 대한 검증은 서울시약사회장으로 적합한지 판단하기 위해 반드시 필요한 부분"이라 일축했다.


아울러 "이를 명예훼손으로 간주해 도매급으로 넘기는 행위는 유권자에 대한 알권리 침해"라며 "이것이 명예훼손 이라면 국회 인사청문회 등 에서 쏟아지는 상대자에 대한 질의는 모두 명예훼손에 해당 되는가"라고 반문했다.


최영석 선대본부장은 "경찰 무혐의 판정은 면죄부가 될 수 없다"며 "검찰의 무혐의 판정이 마치 아무 문제가 없는 것처럼 호도하는 것은 매우 유감스럽다"고 밝혔다.


한편 양덕숙 후보 측이 선거기간 중 자신의 저서(권당 13,000원)를 유권자에 배포, '경고' 처분을 받은 데 대해 "김성철 케이파이 직무대행을 포함한 양덕숙 후보의 선거법 위반 여부를 법적으로 엄중 대응할 것"이라 선언했다. 

 
 
Copyrightⓒ사이언스엠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0)
내용 아이디 작성일
 
의견작성하기
 
 
이름 비밀번호
 
다음기사글이 없습니다.
이전기사글이 없습니다.
약사 기사목록 보기
 
인기뉴스
한국, 신약 콩볶기-선진외국, ..
인하대병원 '한국 알레르기 꽃..
심부전 환자, 독감 백신맞으면..
의약품 해외제조소 등록·실사..
의료기술 혁신 위해 별도의 신..
 
많이 본 포토뉴스
한미약품-MPO(서울의대) 하모..
오늘 'BIO & MEDICAL KOREA 20..
일양약품, 백혈병 치료제 "슈..
GSK 남성형 탈모 치료제 아보..
 
최신 인기뉴스
녹십자, 혈액 응고인자 활성화..
유통-CSO-제약 대상 영업대행 ..
사노피, 아름다운가게 초록산..
동화약품 유광열 대표 취임 10..
바른의료연구소, 보건소는 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