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10.23 09:27
검색하기
인기[취재수첩]제약GE

[병원/의료 > 의료]

'외과초음파검사권안' 심포지엄..18일 팔레스 호텔

장석기기자/pharmakr@naver.com
승인 18-08-10 14:14 | 최종수정 18-08-13 07:50  
 

 

                       

 

검사자의 '주관' 개입을 줄이고. 판독에서 '최상'을 택하도록 유도하는 '외과초음파지침서'가 보급된다.  

 

10일 대한외과초음파학회는 외과의사들의 진료현장 초음파 진단에 있어 판독력을 향상시킬 수 있는 '초음파검사 권고안'을 마련, 오는 18일 서울 팔레스 호텔 다이너스티 A 심포지엄을 함께 연다고 밝혔다.

 

지침서(외과초음파검사 권고안)은 ▶외상중환자외과,  ▶간담췌외과, ▶유방갑상선외과  ▶혈관외과분과 등 4개 파트로 나누어 진료권고안 위원회가 많은 자료 수집과 검토를 통해 초안을 작성했으며 수 차의 검토를 거친 후, 전문가 감수를 거치는 과정을 거쳤다.

 

초음파는 지난 2013년 중증질환 환자에 급여 시행, 올 4월부터는 상복부초음파 검사가 전면 급여화가 되면서 활용성이 크게 높아지면서 기기의 선택 판독력 향상이 필요해졌다.

 

초음파 검사법은 방사선 노출, 조영제 사용 없이 실시간으로 영상을 얻을 수 있는 장점이 있다.

그러나 주로 검사자의 주관에 의존하는 단점이 있어, 판독력 향상이 절실하며, 각 과(科) 전문의들과의 교류형 토론 등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있어 왔다.

 

오는 18일 행사의 자세한 내용은 대한외과초음파학회(www.ksus.or.kr) 홈피에서 확인하면 된다.

 

 
 
Copyrightⓒ사이언스엠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0)
내용 아이디 작성일
 
의견작성하기
 
 
이름 비밀번호
 
다음기사글이 없습니다.
이전기사글이 없습니다.
의료 기사목록 보기
 
인기뉴스
제약-도매업계 "매출할인, 리..
"영유아 백일해 예방은 임부-..
유통사 일련번호 '처분적용' 2..
항우울제, 치매 치료에 도움될..
COPD있는 PTSD 환자, 자낙스 ..
 
많이 본 포토뉴스
한미약품-MPO(서울의대) 하모..
오늘 'BIO & MEDICAL KOREA 20..
일양약품, 백혈병 치료제 "슈..
GSK 남성형 탈모 치료제 아보..
 
최신 인기뉴스
'발사르탄' 계기 ARB계 등 다..
한국MSD-종근당, 의료진 대상 ..
한국릴리-한국로슈진단, P1NP ..
신생아학회, 이른둥이 희망찾..
신경치료 후 몸에서 분해되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