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08.14 16:18
검색하기
인기[취재수첩]제약GE

[해외뉴스 > 해외뉴스]

피부암 잦으면 체내 암 발생 위험 높아

기저세포암 6번 이상 발병, 유방암 등 기타 암 최대 6배
이미연 기자/ dongdongtro@naver.com
승인 18-08-10 13:27 | 최종수정 18-08-10 13:27  
 

일반 피부암인 기저세포암(BCC: basal cell carcinoma) 발병이 잦으면 신체 내부에 다른 암이 발생할 위험이 커진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피부암은 흑색종, 기저세포암, 편평세포암으로 구분된다. 이 중 기저세포암과 편평세포암은 전이되지 않아 비교적 치료가 쉬운 반면 흑색종은 다른 부위로 전이가 잘 돼 치명적인 피부암으로 알려져 있다.

 

9일(현지시각) 헬스데이뉴스는 JCI Insight 최신호에 발표된 연구결과를 인용, 이같이 보도했다.

 

미국 스탠퍼드 대학 의대 피부과 Kavita Sarin 박사와 연구팀은 "기저세포암이 빈발하면 유방암, 대장암, 전립선암, 혈액암 등 신체 내부의 암(internal cancer)이 발생할 위험이 커지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연구진은 10년 사이에 평균 11차례 기저세포암이 발생한 61명을 대상으로 이들을 조사했다. 그 결과 이들 중 3분의 1 이상이 다른 암 병력을 지니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 중 6차례 이상 기저세포암 진단을 받은 사람은 유방암, 대장암, 전립선암, 혈액암 발생률이 같은 연령층의 일반인들에 비해 3배에서 6배 높았다.

 

연구팀은 이들의 DNA를 분석해 봤다. 그 결과 20%가 세포의 DNA가 손상됐을 때 종양 억제 유전자 등 손상된 세포의 복원을 돕는 유전자들이 변이된 것으로 밝혀졌다.

 

이 유전자들이 변이되면 손상된 비정상 세포가 아무런 제지 없이 무한 증식하게 된다.

 

결국, 나머지 80% 환자는 기저세포암이 자주 발생했어도 종양 억제 유전자들의 기능이 정상이어서 무사했던 것으로 짐작된다.

 

연구팀은 건강보험 데이터베이스를 통해 기저세포암 환자 11만1천 명의 자료도 분석해 봤다. 그 결과 같은 패턴이 나타났다.

 

이번 연구결과에 대해 모피트 암센터(Moffitt Cancer Center)의 Vernon Sondak 박사는 "이번 연구결과는 태양 자외선으로 인한 피부 손상에 취약하게 만드는 기저 생리학적 요인이 다른 암에도 취약하게 만든다는 사실을 보여준다. 따라서 기저세포암이 자주 발생하는 사람은 유방암, 대장암 같은 다른 암 검사도 받아봐야 한다."고 권고했다. 

 
 
Copyrightⓒ사이언스엠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0)
내용 아이디 작성일
 
의견작성하기
 
 
이름 비밀번호
 
다음기사글이 없습니다.
이전기사글이 없습니다.
해외뉴스 기사목록 보기
 
인기뉴스
자녀 5명이상 출산여성, 치매..
심평원, 급여항암제 14품목 급..
비아그라, 망막질환 실명예방 ..
화이자, '체면'이 '거짓'을 '..
'K-HOSPITAL FAIR 2018' JW메..
 
많이 본 포토뉴스
한미약품-MPO(서울의대) 하모..
오늘 'BIO & MEDICAL KOREA 20..
일양약품, 백혈병 치료제 "슈..
GSK 남성형 탈모 치료제 아보..
 
최신 인기뉴스
자녀 5명이상 출산여성, 치매..
비아그라, 망막질환 실명예방 ..
한미약품, '노코틴정'으로 금..
'녹내장'은 자가면역질환일 수..
일본, iPS 필요 없는 심장세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