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07.17 15:52
검색하기
인기[취재수첩]제약GE

[해외뉴스 > 해외뉴스]

기립성 저혈압, 심혈관 질환 위험 높여

하버드 연구진 '기립성 저혈압 자체가 심혈관 건강 위험 요인' 발표
이미연 기자/ dongdongtro@naver.com
승인 18-07-04 13:09 | 최종수정 18-07-04 13:09  
 

앉아있거나 누워있다 일어섰을 때 혈압이 급격하게 떨어지는 기립성 저혈압(Orthostatic hypotension)이 심혈관 건강 위험신호일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기립성 저혈압은 앉아있거나 누워있다가 일어섰을 때 안정 상태에 있을 때보다 최고(수축기) 혈압이 20mmHg 이상, 최저(이완기) 혈압이 10mmHg 급격히 떨어지는 것으로 현기증, 두통, 일시적 시력 저하 등이 나타난다.

 

2일(현지시각) 사이언스 데일리는 Journal of American Heart Association 최신호에 발표된 연구결과를 인용, 이같이 보도했다.

 

미국 하버드대학 베스 이스라엘 디코니스 메디컬센터(BIDMC) 내과 전문의 Stephen Juraschek 박사와 연구진은 9천139명(45~64세)을 대상으로 최장 28년간 진행된 조사 Atherosclerosis Risk in Communities (ARIC)  자료를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밝혔다.

기립성 저혈압은 심근경색, 뇌졸중, 심부전, 관상동맥질환 위험 증가와 연관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기립성 저혈압이 나타나는 사람은 다른 사람에 비해 심근경색 위험이 88%, 울혈성 심부전 위험이 65%, 심장근육에 혈액을 공급하는 관상동맥이 좁아지거나 막히는 관상동맥질환 위험이 2배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모든 원인에 의한 사망 위험도 68% 높았다.

 

기립성 저혈압이 있으면 또 뇌로 들어가는 간선 동맥인 경동맥 내막이 두꺼워지거나 경동맥 플라크(경화반)가 나타날 위험도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밖에 심근경색 위험을 나타내는 고민감도 트로포닌T(high-sensitivity troponin T)의 혈중 수치가 높아질 가능성도 큰 것으로 밝혀졌다.

 

연구진은 "이 결과는 기립성 고혈압 이면에는 탐지되지 않은 심혈관질환 위험요인들이 도사리고 있을 수 있음을 보여주는 것이다."라고 말했다. 

 
 
Copyrightⓒ사이언스엠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0)
내용 아이디 작성일
 
의견작성하기
 
 
이름 비밀번호
 
일본연구진, 전암세포 확대 매커니즘 규명
임신성 고혈압, 출산 후 심혈관질환 위험 높여
해외뉴스 기사목록 보기
 
인기뉴스
인삼 장기 복용, 노인 인지기..
반복적 어지럼증, 새로운 질환..
자폐증 발생과 연관된 새 뇌부..
"중국산 수입‘발사르탄’발암..
한독 '컬처렐' 2년 연속 세계 ..
 
많이 본 포토뉴스
오늘 'BIO & MEDICAL KOREA 20..
일양약품, 백혈병 치료제 "슈..
GSK 남성형 탈모 치료제 아보..
화이자제약 ‘챔픽스’, 새해..
 
최신 인기뉴스
"중국산 수입‘발사르탄’발암..
유전자 T세포 요법, 고형암 치..
'타시그나' 복용 중단 후 완치..
삼성서울병원, 실로스탄시알정..
비피도, 지근억비피더스 골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