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10.19 16:29
검색하기
인기[취재수첩]제약GE

[병원/의료 > 병원]

전신 마취 경험 있을 때 치매 위험 29% 증가

삼성서울병원 등 국내 연구팀, 50세 이상 22만명 12년간 치매 발생 분석
장석기 기자 / sciencemd@daum.net
승인 18-06-12 08:41 | 최종수정 18-06-12 08:46  
 

전신 마취가 필요한 환자들을 대상으로 보다 신중하고 세심한 ‘인지기능 관리 방안’ 필요성이 제기됐다.

 

김도관 삼성서울병원 정신건강의학과 교수, 서울대학교 보건대학원 김호 교수, 한림대학교 생사학연구소 김태미 교수, 분당서울대병원 정신건강의학과 명우재 교수 등  연구팀은 최근 알츠하이머병 저널(Journal of Alzheimer's Disease)을 통해  발표했다.

 

연구팀은 국민건강보험공단의 코호트를 활용해 50세 이상 성인 남녀 21만 9,423명을 전신 마취 경험이 있는 그룹(4만 4,956명)과 대조군(17만 4,469명)으로 나눠 2002년부터 2013년까지 12년에 걸쳐 치매 발생 여부를 분석했다.

 

이 기간 동안 두 그룹에서 새롭게 치매를 진단받은 환자는 모두 8,890명으로 상당수가 알츠하이머 치매(76.5%)였다.  연구팀에 따르면 전신 마취 그룹의 치매 발생 위험이 대조군에 비해 28.5%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치매 발생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나이, 성별, 동반 질환, 수술 부위 등 다른 요인들을 모두 반영한 결과이다.

 

또 마취에 사용하는 정맥 마취제가 여러 개 일 때 한가지를 사용할 때보다 49%가량 위험이 늘었다. 뿐만 아니라 전신 마취 시간이 1시간 늘 때마다 치매 발생 위험도 6%씩 늘었다.

 

연구책임자인 김도관 교수는 “치매로 인한 사회적 부담이 늘고 있지만 아직까지 근본적인 치료제가 없는 만큼 여러 가지 위험 인자들을 탐색하고 예방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이 연구 결과는 수술을 위해 시행하는 전신마취가 위험하니 피해야 한다는 것을 말하는 것이 아니라 전신마취 전후에 인지기능에 대한 평가와 관리가 필요하다는 것을 뜻한다”라고 말했다. 또 “수술에 꼭 필요한 전신마취를 하지 않거나 두려워할 이유는 안된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번 연구는 미래창조과학부와 한국연구재단의 지원을 통해 진행됐다. 

 
 
Copyrightⓒ사이언스엠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0)
내용 아이디 작성일
 
의견작성하기
 
 
이름 비밀번호
 
다음기사글이 없습니다.
이전기사글이 없습니다.
병원 기사목록 보기
 
인기뉴스
FDA, 중국 Huahai사 주안공장 ..
BMS 옵디보, 폐암 후기 임상 ..
의료기기 RA 전문가’자격증, ..
유통사 일련번호 '처분적용' 2..
"영유아 백일해 예방은 임부-..
 
많이 본 포토뉴스
한미약품-MPO(서울의대) 하모..
오늘 'BIO & MEDICAL KOREA 20..
일양약품, 백혈병 치료제 "슈..
GSK 남성형 탈모 치료제 아보..
 
최신 인기뉴스
제약-도매업계 "매출할인, 리..
바이엘코리아 '자렐토' 죽상동..
올 상반기 보건산업 수출, 71..
소화기암학회 '건강똑똑 췌장..
신풍제약, 칸데암로정 전남 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