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12.19 17:10
검색하기
인기[취재수첩]제약GE

[학술논문 > 전문서적약학]

복약지도 뛰어 넘는 토털 케어 약료지침안 발간

이재성 기자 / scmdnews@hanmail.net
승인 18-03-28 17:27 | 최종수정 18-03-28 17:27  
 

의사의 ‘진료지침’과 같이 약사의 복약지도 등에 가이드라인 역할을 할 수 있는 ‘약료지침’이 처음으로 책으로 나왔다.

가천대 약학대학 유봉규 교수가 집필하고 (주)동명북미디어 도서출판 정다와가 출간한 ‘약료지침안’ 은 약국약사의 역할이 단순히 복약지도에만 국한하지 않고 환자에게 토털 케어를 수행 할 수 있도록 업그레이드 된 가이드라인이다.

 

유봉규 교수는 이 책의 서문에서 ‘약국은 처방전에 적힌 약을 조제해서 환자에게 교부만 하면 되는 곳이 아니다. 약국약사는 전문적 의학 측면에서 부족한 점이 많지만 다양한 질환이 있는 환자를 경험하면서 폭넓은 지식을 갖출 수 있어 약국이 토털 케어를 수행하기에 가장 적합한 요양기관이다’라고 밝히고 있다.

또 ‘토털 케어는 복약지도와  Pharmaceutical care 및 Nutraceutical care, Healthcare coordination 등 다양한 직능을 아우르는 용어’라고 말한다.

 

이 책의 목차와 내용을 살펴보면 갑상선 기능 저하증, 고혈압, 녹내장, 당뇨병 등 약국에서 가장 많이 접하는 질환 18가지를 가나다순으로 정리하였으며, 각 질환에 대해서도 질환의 정의, 분류, 약료(약료의 목표, 일반적 접근방법, 비약물요법, 전문의약품, 한방제제, 상황별 약료), 결론 등으로 나눠 모든 부분을 간단명료하게 설명하고 있다. 특히 상황별 약료에서는 그 질환과 병행하여 나타나는 증상들을 빠짐없이 수록하고 있다. 예를 들어 고혈압의 상황별 약료에서는 대사증후군, 당뇨병, 노인, 심장질환, 만성콩팥, 임신 등 관련 질병의 약료를 모두 해설하고 있는 것이다.

이 책은 유봉규 교수가 학생들의 연구 활동을 지도하면서 4년여에 걸쳐 집필한 것으로 약국약사들의 직능을 넓히고 환자에게 올바른 토털 케어를 제공하는 데 반드시 필한 길잡이가 될 것이다.

 

유봉규 교수는 서울대학교 약학대학을 졸업하고 충북대학교 대학원에서 약학박사 학위를 취득했다. 서울 강동구에서 10년간 약국을 경영하다 미국에 유학을 가 뉴욕주 알바니 약학대학을 졸업하고 미국 CVS Pharmacy에서 2년간 근무하기도 했다. 귀국 후 영남대 약대 교수를 거쳐 현재는 가천대 약대 학장직을 맡고 있다. 현재 보건복지부 중앙약사심의위원,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약제급여평가위원, 세계약학연맹(FIP) 약국분과 상임이사 등으로 활동하고 있다.   

 
 
Copyrightⓒ사이언스엠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0)
내용 아이디 작성일
 
의견작성하기
 
 
이름 비밀번호
 
다음기사글이 없습니다.
이전기사글이 없습니다.
전문서적약학 기사목록 보기
 
인기뉴스
한국, 신약 콩볶기-선진외국, ..
인하대병원 '한국 알레르기 꽃..
심부전 환자, 독감 백신맞으면..
의약품 해외제조소 등록·실사..
의료기술 혁신 위해 별도의 신..
 
많이 본 포토뉴스
한미약품-MPO(서울의대) 하모..
오늘 'BIO & MEDICAL KOREA 20..
일양약품, 백혈병 치료제 "슈..
GSK 남성형 탈모 치료제 아보..
 
최신 인기뉴스
녹십자, 혈액 응고인자 활성화..
유통-CSO-제약 대상 영업대행 ..
사노피, 아름다운가게 초록산..
동화약품 유광열 대표 취임 10..
바른의료연구소, 보건소는 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