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02.22 16:55
검색하기
인기[취재수첩]제약GE

[해외뉴스 > 해외뉴스]

수면무호흡증, 알츠하이머 위험 높여

미국 연구진 '중증일수록 뇌 속 아밀로이드 플라크 축척 높다' 발표
이미연 기자/minx3535@korea.com
승인 17-11-13 08:24 | 최종수정 17-11-13 08:38  
 

수면무호흡(sleep apnea)이 있으면 알츠하이머 발생 위험이 높아진다는 새로운 연구결과가 발표됐다.

 

10일(현지시각) 헬스데이뉴스는 American Journal of Respiratory 와 Critical Care Medicine 최신호에 발표된 연구결과를 인용, 이같이 보도했다.

 

미국 뉴욕시 New York University School of Medicine의 Ricardo Osorio 박사와 연구진은 " 수면무호흡증이 중증일수록 뇌속 아밀로이드 플라크 발생이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뇌 속 아밀로이드 베타 플라크라는 끈적한 단백질 축척이 알츠하이머질환의 표지자로 알려져 있다.

 

연구진은 노인의 30%에서 80%가 수면무호흡증을 가지고 있는데 당사자들은 그 사실을 잘 인지하지 못하고 있다고 연구진은 지적했다.

 

연구진은 수면 무호흡증이 뇌 속 플라크 발생에 어떤 영향을 주는지 알아보기 위해 55세에서 90세인 여성과 남성 208명을 대상으로 연구를 실시했다.

 

이들의 뇌 속에 플라크 속 단백질을 측정하기 위해 뇌 척수액 쌤플을 수집하고, 참가자들의 뇌 속 플라크의 양을 측정하기 위해 PET 스캔을 실시했다.

 

이들 가운데 50% 정도의 참가자가 수면무호흡증을 가지고 있었는데 36%는 경도였고 17%는 중등도에서 중중인 상태였다.

 

2년동안 참가자 가운데 중증 수면무호흡증으로 고생한 104명의 뇌 척수액에서 뇌 플라크 발생을 의미하는 신호가 보였다.

 

이에 연구진은 이들의 플라크 증가를 확인하기 위해 PET 스캔을 실시했더니 수면무호흡증이 있는 참가자들의 아밀로이드 플라크 증가를 확인할 수 있었다.

 

플라크 증가가 있었지만 이것으로 인지 감소를 예측할 수는 없었다고 연구진은 강조했다.


수면무호흡증을 치료하는 것이 아밀로이드 플라크 축척을 줄여주고 알츠하이머 위험을 낮춰줄 것이라고 연구진은 말했다.

 

연구진은 " 이 정도의 결과만으로 어떤 참가자가 알츠하이머가 발생할 것으로 예측할 수는 없지만 치매가 발생할지 아닐지 이들을 추적 조사할 예정이다."라고 말했다. 

 

 

 
 
Copyrightⓒ사이언스엠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0)
내용 아이디 작성일
 
의견작성하기
 
 
이름 비밀번호
 
초미세먼지, 노인 골절 위험도 높여
잦은 음주, 뇌 줄기세포 파괴
해외뉴스 기사목록 보기
 
인기뉴스
혈액으로 췌장암, 예후 예측한..
美 정부, 증상 없으면 난소암 ..
최근 3년 콜린알포세레이트 처..
FDA, 아스트라제네카 면역항암..
슈퍼박테리아 잡을 가능성 항..
 
많이 본 포토뉴스
일양약품, 백혈병 치료제 "슈..
GSK 남성형 탈모 치료제 아보..
화이자제약 ‘챔픽스’, 새해..
알앤에스바이오, 코스메슈티컬..
 
최신 인기뉴스
혈액으로 췌장암, 예후 예측한..
한미, 주사제서 먹는 항암제로..
베트남에 한국 의약품 수출길 ..
한국콜마, CJ헬스케어 새 주인..
고대구로병원, 저염? 무염? 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