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11.23 13:25
검색하기
인기[취재수첩]제약GE

[해외뉴스 > 해외뉴스]

밤에 발생한 상처, 회복 속도 느려

회상 회복시간 60% 길다...24시간 생체리듬 때문
이미연기자/minx3535@korea.com
승인 17-11-09 09:48 | 최종수정 17-11-09 09:48  
 

낮에 발생한 피부 상처는 밤에 생긴 상처보다 회복 속도가 2배 가까이 빠르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8일(현지시각) 메디컬 익스프레스는 Science Translational Medicine 최신호에 발표된 연구결과를 인용, 이같이 보도했다.


영국 의학연구위원회(MRC: Medical Research Council) 분자생물학연구실의 존 오닐 박사와 연구진은 " 인간의 24시간 생체리듬이 상처 회복에도 영향을 미쳐 낮에 발생한 상처가 밤에 발생한 상처보다 훨씬 빨리 회복된다."고 밝혔다.


연구진은 피부세포 실험, 쥐 실험 그리고 화상 환자의 회복 속도 분석 결과 이 같은 사실이 확인됐다고 말했다.

 

연구팀은 잉글랜드와 웨일스에서 발생한 중화상 환자 118명의 치료기록을 분석했다.

 

그 결과 야간(저녁 8시~아침 8시)에 발생한 화상이 주간(아침 8시~저녁 8시)에 발생한 화상보다 회복에 걸린 시간이 평균 60% 긴 것으로 나타났다.

 

밤에 겪은 화상은 95% 회복되는 데 평균 28일이 걸린 반면 낮에 겪은 화상은 평균 17일밖에 걸리지 않았다.

 

섬유 모세포(fibroblast)와 각질 형성 세포(keratinocyte) 등 피부세포를 이용한 시험관 실험과 쥐 실험에서도 낮에 발생한 상처가 밤에 발생한 상처보다 2배 가까이 빠른 속도로 회복되는 것으로 밝혀졌다.

 

피부세포 실험은 생체시계를 바꾸는 약물에 세포를 노출시키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쥐 실험에서는 밤에는 불을 켜고 낮에는 불을 꺼 피부세포가 낮과 밤을 착각한 상태에서 상처 수리 반응을 보이도록 유도했다.


연구진은 " 이는 24시간 생체리듬이 가져온 결과다. 24시간 생체리듬은 인체를 구성하는 거의 모든 세포의 활동(수면, 호르몬 분비, 대사 등)을 조절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즉 낮에 피부에 상처가 발생하면 피부세포가 훨씬 신속하게 상처 부위로 출동해 수리에 착수한다는 것이다.

 

상처가 발생하면 세포의 이동과 수리에 관여하는 단백질, 그중에서도 특히 액틴(actin)의 활동이 증가한다. 액틴의 세섬유(filament)는 세포 안의 근육처럼 세포를 상처 부위로 이동시킨다.

 

또 낮에는 피부를 구성하는 단백질인 콜라겐이 상처 부위로 대거 이동, 최장 2주까지 머문다.

 

이러한 메커니즘은 밤보다는 낮에 상처가 더 많이 발생하기 때문에 낮에 발생하는 상처가 가장 빨리 회복되도록 인체가 진화했기 때문일 것이라고 연구진은 추측했다. 

 
 
Copyrightⓒ사이언스엠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0)
내용 아이디 작성일
 
의견작성하기
 
 
이름 비밀번호
 
오메가 3와 비타민 D, 루푸스 증상 완화
일부 조울증 환자, 약물 반응 안하는 원인 규명
해외뉴스 기사목록 보기
 
인기뉴스
세계 최초, 만능줄기세포로 심..
일반인 알츠하이머병, 예측 "..
뇌 성상세포, 치매와 연관 있..
인슐린 알약, 제 1 형 당뇨병 ..
"'묶음번호' 등에 어떤 문제점..
 
많이 본 포토뉴스
일양약품, 백혈병 치료제 "슈..
GSK 남성형 탈모 치료제 아보..
화이자제약 ‘챔픽스’, 새해..
알앤에스바이오, 코스메슈티컬..
 
최신 인기뉴스
일반인 알츠하이머병, 예측 "..
뇌 성상세포, 치매와 연관 있..
인슐린 알약, 제 1 형 당뇨병 ..
"'묶음번호' 등에 어떤 문제점..
올리타 "뇌전이 비소세포암 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