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11.23 13:25
검색하기
인기[취재수첩]제약GE

[해외뉴스 > 해외뉴스]

비타민D, 화상 상처 회복 촉진시켜

영국 연구진 '비타민 D 수치 높을수록 합병증 덜하다' 발표
이미연 기자/minx3535@korea.com
승인 17-11-07 09:43 | 최종수정 17-11-07 09:43  
 

비타민D가 화상 상처 회복을 촉진하는 효과가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7일(현지시각) 메디컬뉴스투데이는 해러게이트에서 열린 Society for Endocrinology 연례회의에서 발표된 연구결과를 인용, 이같이 보도했다.


영국 버밍엄대학 Institute of Inflammation & Aging 의 Janet Lord 박사와 연구진은 "  중화상 환자 38명을 대상으로 화상 후 1년 동안 혈중 비타민D 수치를 10차례 측정하면서 화상 치료 예후를 관찰한 결과 이 같은 사실이 밝혀졌다."고 말했다.


환자들은 대부분 일반인에 비해 혈중 비타민D 수치가 낮았지만, 비타민D 수치가 높은 환자일수록 낮은 환자에 비해 상처가 잘 회복되고 감염 같은 합병증도 덜 했으며 흉터도 덜 남았다.

 

이 연구에서는 큰 화상을 입으면 비타민D가 급격히 감소한다는 사실도 밝혀졌다.

 

따라서 화상 직후 비타민D를 보충해 주는 것이 화상 회복을 촉진하는 간단하고 안전하고도 값싼 방법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연구진은 말했다.

 

연구팀은 화상 직후 혈중 비타민D가 급속히 줄어드는 이유를 규명하는 작업에 착수했다.

 

화상 후 비타민D가 얼마나 많이 줄어드느냐는 화상의 정도와는 관련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따라서 화상의 정도가 비교적 가벼운 경우도 비타민D 혈중 수치가 줄어든다고 볼 수 있다고 연구진은 지적했다.

 

이는 일상생활에서 가벼운 화상을 입었을 때도 즉시 비타민D를 보충할 필요가 있다는 의미일 수 있다.

 

비타민D는 체내의 항균 단백질을 증가시켜 세포의 박테리아 제거 능력을 높이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비타민D는 피부의 항염증 효소를 증가시켜 피부 손상 후 조직의 회복을 촉진한다는 연구결과도 있다.

 

비타민D는 태양의 자외선에 노출된 피부를 통해 체내에서 합성된다. 그래서 별명이 '햇볕 비타민'(sunshine vitamin)이다.

 

햇볕 노출을 통해 우리 몸에 필요한 비타민D의 90%가 공급된다. 매일 피부의 10%를 자외선에 15~30분 노출하는 것만으로도 충분한 비타민D가 만들어진다. 

 
 
Copyrightⓒ사이언스엠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0)
내용 아이디 작성일
 
의견작성하기
 
 
이름 비밀번호
 
췌장암환자 수명 조절하는 유전자 발견
노바티스, 세포치료제 Kymriah 유럽 승인 신청
해외뉴스 기사목록 보기
 
인기뉴스
세계 최초, 만능줄기세포로 심..
일반인 알츠하이머병, 예측 "..
뇌 성상세포, 치매와 연관 있..
인슐린 알약, 제 1 형 당뇨병 ..
"'묶음번호' 등에 어떤 문제점..
 
많이 본 포토뉴스
일양약품, 백혈병 치료제 "슈..
GSK 남성형 탈모 치료제 아보..
화이자제약 ‘챔픽스’, 새해..
알앤에스바이오, 코스메슈티컬..
 
최신 인기뉴스
일반인 알츠하이머병, 예측 "..
뇌 성상세포, 치매와 연관 있..
인슐린 알약, 제 1 형 당뇨병 ..
"'묶음번호' 등에 어떤 문제점..
올리타 "뇌전이 비소세포암 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