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06.19 16:34
검색하기
인기[취재수첩]제약GE

[해외뉴스 > 해외뉴스]

비타민D, 화상 상처 회복 촉진시켜

영국 연구진 '비타민 D 수치 높을수록 합병증 덜하다' 발표
이미연 기자/minx3535@korea.com
승인 17-11-07 09:43 | 최종수정 17-11-07 09:43  
 

비타민D가 화상 상처 회복을 촉진하는 효과가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7일(현지시각) 메디컬뉴스투데이는 해러게이트에서 열린 Society for Endocrinology 연례회의에서 발표된 연구결과를 인용, 이같이 보도했다.


영국 버밍엄대학 Institute of Inflammation & Aging 의 Janet Lord 박사와 연구진은 "  중화상 환자 38명을 대상으로 화상 후 1년 동안 혈중 비타민D 수치를 10차례 측정하면서 화상 치료 예후를 관찰한 결과 이 같은 사실이 밝혀졌다."고 말했다.


환자들은 대부분 일반인에 비해 혈중 비타민D 수치가 낮았지만, 비타민D 수치가 높은 환자일수록 낮은 환자에 비해 상처가 잘 회복되고 감염 같은 합병증도 덜 했으며 흉터도 덜 남았다.

 

이 연구에서는 큰 화상을 입으면 비타민D가 급격히 감소한다는 사실도 밝혀졌다.

 

따라서 화상 직후 비타민D를 보충해 주는 것이 화상 회복을 촉진하는 간단하고 안전하고도 값싼 방법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연구진은 말했다.

 

연구팀은 화상 직후 혈중 비타민D가 급속히 줄어드는 이유를 규명하는 작업에 착수했다.

 

화상 후 비타민D가 얼마나 많이 줄어드느냐는 화상의 정도와는 관련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따라서 화상의 정도가 비교적 가벼운 경우도 비타민D 혈중 수치가 줄어든다고 볼 수 있다고 연구진은 지적했다.

 

이는 일상생활에서 가벼운 화상을 입었을 때도 즉시 비타민D를 보충할 필요가 있다는 의미일 수 있다.

 

비타민D는 체내의 항균 단백질을 증가시켜 세포의 박테리아 제거 능력을 높이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비타민D는 피부의 항염증 효소를 증가시켜 피부 손상 후 조직의 회복을 촉진한다는 연구결과도 있다.

 

비타민D는 태양의 자외선에 노출된 피부를 통해 체내에서 합성된다. 그래서 별명이 '햇볕 비타민'(sunshine vitamin)이다.

 

햇볕 노출을 통해 우리 몸에 필요한 비타민D의 90%가 공급된다. 매일 피부의 10%를 자외선에 15~30분 노출하는 것만으로도 충분한 비타민D가 만들어진다. 

 
 
Copyrightⓒ사이언스엠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0)
내용 아이디 작성일
 
의견작성하기
 
 
이름 비밀번호
 
췌장암환자 수명 조절하는 유전자 발견
노바티스, 세포치료제 Kymriah 유럽 승인 신청
해외뉴스 기사목록 보기
 
인기뉴스
2019~2022년 우선급여 검토 약..
아모잘탄-로벨리토, 유럽고혈..
의학-의료계 "접종 재개 피내..
"세계 최고의 대한민국 의료-..
당뇨약 '자누비아' 인산염의 ..
 
많이 본 포토뉴스
오늘 'BIO & MEDICAL KOREA 20..
일양약품, 백혈병 치료제 "슈..
GSK 남성형 탈모 치료제 아보..
화이자제약 ‘챔픽스’, 새해..
 
최신 인기뉴스
의학-의료계 "접종 재개 피내..
당뇨약 '자누비아' 인산염의 ..
마이크로바이옴, 4차산업 바이..
노바티스, 자가면역질환 바이..
비타민D 혈중수치 높으면 유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