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09.22 17:12
검색하기
인기[취재수첩]제약GE

[학술논문 > 기고]

경희의료원 간 질환자, 치과 치료 받을 수 있나요?

이재성 기자 / scmdnews@hanmail.net
승인 17-09-12 09:07 | 최종수정 17-09-12 09:07  
 

간과 치아 사이의 상관관계를 찾기 어렵다고 생각하면 큰 오산이다. 치과 치료를 계획 중이라면 반드시 치과의사에게 간 질환의 병력여부를 이야기해야 한다. 현재 치과 치료를 진행하고 있다면 어떤 치료를 받고 있는지, 향후 치료계획, 완치 가능 유무 등을 반드시 확인하여 이차적인 질환을 예방해야 한다.

간 질환자, 출혈이 동반되는 치과 치료에 위험성 있어
치과의사에게 간 질환자 관리는 매우 중요한 과제다. 치과 치료는 일반적으로 출혈을 동반하기 때문이다. 간 질환은 급성 간염에서부터 비알코올성 지방간, 간경변, 약물성 간 장애 등 종류가 다양하다. 급성 간염환자는 응급 상황이 아닌 이상 치료를 연기한다. 만성 간 질환자는 치과 치료가 가능하지만 출혈의 위험성을 배제할 순 없다.

 

경희대학교치과병원 구강악안면외과 오주영 교수는 “간 질환자는 일반인에 비해 지혈 속도가 느리다”라며 “혈액 응고인자 합성이라는 간의 기능이 정상인보다 떨어져 있어 지혈에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라고 밝혔다.

 

간염은 그 형태에 따라 보균자가 타인에게 전파가 될 수 있기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또한, 혈액 내 백혈구나 혈소판의 수가 적거나 부신 피질 호르몬제 복용이 병행될 시, 상처 치유가 지연되고 감염 위험 등이 유발될 수 있다.

 

사전검사로 치료 가능 여부 확인해야
간 질환 증상에 따라 치과 치료의 위험도는 다르다. 바이러스성 간염으로 간 기능이 정상인 환자는 감염에만 주의해 치료하면 위험은 없다. 하지만 간 기능 검사 시, 결과가 비정상이면 치과 치료 위험도 평가에서 ‘중등도 이상’의 위험군으로 분류된다.

 

오주영 교수는 “중등도 이상의 위험군은 치유부전, 수술 후 감염 등을 통해 임플란트 골유착 실패와 같은 결과를 초래할 수 있다”며 “간 질환의 검사 결과가 비정상이나 만성이면 담당 내과의와 상담을 통해 향후 치료계획을 면밀히 세우고 사후 발생할 수 있는 위험을 예방해야 한다”라고 언급했다.

 

간 질환자의 치과 진료 Tip
⑴ 초진 시 담당 내과의에게 의뢰하여 완치 유무에 대해 확인한다.
⑵ 간 기능 검사, 간염검사, 혈소판 수, 프로트롬빈 시간 등을 검사한다.
   단, 바이러스 항원, 항체가 양성이면 주위의 감염 예방에 주의한다.
⑶ 만성 간염과 심각한 간 손상이 있다면 비정상적인 출혈이 발생한다. 치료를 수행하기 전에 혈소판 수치를 조사해 담당 내과의와 상의 한다. 

 
 
Copyrightⓒ사이언스엠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0)
내용 아이디 작성일
 
의견작성하기
 
 
이름 비밀번호
 
다음기사글이 없습니다.
이전기사글이 없습니다.
기고 기사목록 보기
 
인기뉴스
임신 돕는 '의약품-시술' 상당..
세계 바이오시밀러 시장 국내..
미국 연구진, 에이즈 98% 예방..
의협 추무진 회장, 불신임안 ..
알레르기 비염환자 가을철 더 ..
 
많이 본 포토뉴스
일양약품, 백혈병 치료제 "슈..
GSK 남성형 탈모 치료제 아보..
화이자제약 ‘챔픽스’, 새해..
알앤에스바이오, 코스메슈티컬..
 
최신 인기뉴스
미국 연구진, 에이즈 98% 예방..
편두통 환자, 인지기능 저하 ..
노바티스 '리베이트' 무혐의 ..
여의도성모병원 우영섭 교수, ..
염증성 장 질환, 아이들 암 위..